♥조이와 1주년 넘은 크러쉬, 제대 후 6년만에 '나혼산' 컴백


‘나 혼자 산다’의 레전드 회차의 주인공이자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 가수 크러쉬가 6년 만에 돌아온다. 두 반려견과 ‘1일 2산책’하는 개 아빠의 ‘현실 육견’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인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는 ‘어머나 반갑습니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주인공은 6년 만에 ‘나 혼자 산다’에 돌아오는 크러쉬이다.

감성 짙은 음색과 프로듀싱 능력을 두루 갖춘 ‘음악 천재’ 크러쉬는 6년 전 ‘나 혼자 산다’에서 ‘인간 신효섭’의 찐 매력을 발산해 화제를 모았다. 무엇보다 당시 ‘멍때리기 대회’에 참가한 크러쉬는 최종 우승자가 돼 ‘나 혼자 산다'의 레전드 명장면을 만들었던 터.

크러쉬가 6년 만에 ‘나 혼자 산다’를 다시 찾아, 과거 함께 등장했던 반려견 두유와 새 식구인 로즈를 공개, ‘개 바보 아빠’의 쉴 틈 없는 일상을 보여준다.

6년 전처럼 퉁퉁 부은 얼굴로 등장한 크러쉬는 “군대도 다녀오고 새로운 식구도 생겼다. 어른이 됐다”며 근황을 공개한다. 크러쉬는 집 냉장고를 가득 채운 영양 만점 '강아지 밥'의 남다른 스케일을 자랑한다. 자신보다 강아지 밥과 건강이 우선인 그의 반려견 사랑이 시청자의 감탄을 자아낼 예정이다.

크러쉬의 남다른 반려견 산책법도 공개된다. 바로 반려견 두유와 로즈를 각각 한 마리 씩 따로 산책을 시키는 것. 반려견의 스타일에 따라 맞춤 산책을 시키는 크러쉬의 세심함이 돋보이는 포인트다. 끼니도 거르고 1일 2산책을 다녀온 크러쉬의 영혼 털린 모습이 웃음을 안겨준다.

또한 크러쉬와 동네 주민들의 ‘개 모임’ 현장도 공개된다. 사람 4명과 개 7마리가 함께 산책하는 진귀한 광경이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크러쉬는 강아지 덕분에 친해진 모임 멤버들과 삼계탕까지 나눠 먹을 정도로 돈독한 사이라고.

그의 새 소식을 궁금해하는 동네 ‘개모임’ 멤버들을 위해 '산책길 청음회'를 연 모습도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과연 멤버들의 반응은 어땠을 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돌아온 '개 아빠' 크러쉬의 1일 2산책 현장은 오는 16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