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안돼 너무 빨라"…들이대며 스킨십 시도한 영식, 당황한 옥순 ('나는 솔로')


'나는 솔로' 10기 멤버들이 앞뒤가 다른 모습으로 로맨스 노선을 알 수 없게 만들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ENA PLAY와 SBS PLUS '나는 솔로(나는 SOLO)'는 공식 커플 없이 흔들리는 돌싱남녀의 화끈한 로맨스가 펼쳐졌다.

이날 영수를 제외한 돌싱남은 돌싱녀와 데이트를 하러 나갔다.영식은 옥순과 ‘육회 데이트’를 즐기면서 "내 패를 줄게. 내 파트너가 불안해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옥순은 혼전임신으로 결혼했지만 대화 부족으로 이혼까지 이르렀던 상처를 고백하며 "서로가 잘못했다기보다는 부족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영식은 "나는 한 걸음 더 앞서서 배려할 것이고 한 번 더 대화를 할 것"이라며 "나를 믿어봐"라고 적극 어필했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영식은 옥순에게 어깨동무에 이어 손잡기등 스킨십을 시도했지만 옥순은 "안돼. 너무 빨라"라며 선을 그었다. 옥순은 "미안하면서도 고마웠다"면서도, "내 아이도 잘 못 키우는데, 과연 다른 사람의 아이를 잘 케어할 수 있을까"라고 딸을 양육 중인 영식과의 관계에 대한 고민을 내비쳤다.
[종합] "안돼 너무 빨라"…들이대며 스킨십 시도한 영식, 당황한 옥순 ('나는 솔로')
영숙과 데이트를 한 영호는 "연애 경험이 많지 않고 한번 만나면 오래 만났다. 남녀 관계에서 수동적인 타입이고, 쉽게 안 반하니까 여자 문제가 없다"고 어필했다. 하지만 영숙은 데이트 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정말 똑똑하고 센스 있는 사람"이라면서도 "설렘까지는 미치지 못했다. 또 데이트를 할 필요가 있을까"라고 고민했다. 영호 역시 "파장은 맞았다"면서도 "연상을 만나본 적 없다. 장유유서가 강한 사람”이라고 2세 연상인 영숙에 대한 부담감을 내비쳤다.

광수, 순자는 이혼의 아픔을 공유하며 유쾌한 대화를 나눴다. 두 사람은 ‘이혼 커밍아웃’ 경험 등에 대해 속 깊은 대화를 나누며 가까워졌지만 이성적 끌림을 찾지는 못했다.
[종합] "안돼 너무 빨라"…들이대며 스킨십 시도한 영식, 당황한 옥순 ('나는 솔로')
영자, 영철, 현숙은 마냥 어색한 '2:1 데이트'를 즐겼다. 공통점을 찾으며 티키타카가 맞는 영자-영철과 달리 현숙은 조금씩 말을 잃어갔다. 잠시 후, 차례로 1:1 데이트를 하게 된 현숙은 "첫인상 선택이 영자였다"는 영철의 말에 "알고 있었다"고 한 뒤, "제가 어필한다고 바뀌지 않을 것 같아서 저도 에너지 소비를 하고 싶지 않았다. 제가 중간에 껴서 죄송하다"고 답했다. 그러더니 "영자님을 불러오겠다"며 벌떡 일어나 영철을 당황케 했다.

현숙에 이어 1:1 데이트에 임한 영자는 "선택1, 선택2 다 영자님이었다고 했다"는 현숙과 영철의 대화 내용을 듣고는 ‘사랑의 총알’ 리액션으로 영철을 환히 웃게 만들었다. 영철은 "영자님만 딥하게 알고 싶다. 아니면 짜장면 먹어야지"라는 말로 영자를 더욱 들뜨게 했다. 데이트 후 영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노선 정리를 바로 해주신 게 멋있었다. 이 좋은 걸 티를 못 내니까"라며 좋아했다.

현숙은 "이번 기수도 영철이 영철한 것 같다. 이렇게 단호하게 ‘넌 아니야’라고 말할 줄 몰랐다"며 영철의 무례함에 기분 나빠했다.

정숙, 상철은 커플 사진 촬영에 이어 서로 쌈을 싸주며 다정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상철은 "정숙님의 ‘마력’에 제가 지금 엮이는 것 같다. 대박"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상철은 "이제 시작하려고 했는데 한 단계 올라갔던 마음이 두 단계 내려갔다. 얼음물을 부어버리니까”라고 확 바뀐 속내를 드러냈다. 정숙 역시, "(제가) 영수님이랑 얘기하고 나서, 상철님의 인상이 싸해졌다. 저한테 말을 안 건다"며 황당해 했다.
[종합] "안돼 너무 빨라"…들이대며 스킨십 시도한 영식, 당황한 옥순 ('나는 솔로')
혼자 남아있던 '0표남' 영수는 정숙이 오자마자 “너무 예쁘다. 엄청 어리게 봤다. 40대로 안 보인다”고 정숙을 선택하지 않은 이유를 칭찬으로 승화시켰다. 그러면서 정숙을 따로 불러 “원래 내 스타일”이라고 거침없이 직진했다.
[종합] "안돼 너무 빨라"…들이대며 스킨십 시도한 영식, 당황한 옥순 ('나는 솔로')
반면 영자, 영철은 ‘공식 커플’로 한 걸음 다가갔다. 영철이 "첫인상 선택 때, 현숙님이 영식-광수님 사이에서도 (내가 잘) 보였다고 해줘서 감동이었다"고 하자, 영자는 "난 오빠밖에 안 보였는데?"라고 받아졌다. 영철은 "미쳤다"고 감탄했고, 영자는 "내가 오빠를 채워줄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있다"고 확언했다. 이에 영철은 "우리는 열정 커플"이라며 흐뭇해했다. 뒤이어 영철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영자와) 잘 되면 미용실 차려줘야 하지 않을까. 전입신고"라면서 미용사인 영자를 염두에 둔 프러포즈급 발언을 했다.
[종합] "안돼 너무 빨라"…들이대며 스킨십 시도한 영식, 당황한 옥순 ('나는 솔로')
[종합] "안돼 너무 빨라"…들이대며 스킨십 시도한 영식, 당황한 옥순 ('나는 솔로')
영철과 ‘2;1 데이트’를 마치고 깊은 고민에 빠진 현숙은 모두가 함께 한 저녁 자리에서, "다른 분들과도 대화를 나누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바로 옆에서 이를 들은 영식은 '첫인상 선택'에서 현숙을 1순위로 꼽았다고 어필하며, “난 처음부터 관심이 많았다”고 말했다.

맞은편에 있던 영호는 “지금 현숙님이랑 대화 할 거냐? 안 하면 내가 데리고 나가려고”라고 거침없이 돌진했다. 이에 자극받은 영식은 현숙에게 1대1 대화를 요청해 ‘족욕 데이트’를 했다. 여기서 현숙은 “옥순이랑 (커플 모드로) 가는 것이냐?”고 물었다. 영식은 “모르는 거지”라고 여지를 주면서, “현숙님이 선택을 이상하게 한 거다. 난 시그널을 많이 줬다”고 답해 현숙을 알쏭달쏭하게 만들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