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X, 엠비셔스=옷걸이 활용→"안무 카피는 탑이지"('스맨파')


댄서 크루 YGX가 K팝 댄스 강자임을 증명했다.

YGX는 13일 방송된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4회에 출연해 글로벌 K-댄스 미션에 임했다.

이날 YGX는 엠비셔스와 세븐틴 곡으로 대진을 펼치게 됐다. 도니는 "무대에서 즐기는 건 우릴 이길 사람은 없는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YGX에게 "승리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드리겠다"고 선전포고를 했다.

이어 파트 조율을 위해 엠비셔스와 이야기를 나누던 드기는 "어차피 싸울 거 시원하게 한 번 싸우고 승패 나오면 진 크루가 뒤에서 열심히 (백업) 해주고"라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안무 카피 구간 안무 교환을 위해 모인 자리에서는 "솔직히 어떻게 나올지 기대가 안 되는 부분"이라고 도발 멘트를 날려 분위기를 한순간에 제압했다.

아지트에서도 도니는 "엠비셔스가 우리 걸 할 수 있을까? 아무리 생각해도 그림이 안 나온다. 우리는 안무가 7명인 거고 엠비셔스는 그게 아니다. 아무리 세게 짜고 어렵게 짠다고 해도 그렇게 어려울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엠비셔스의 안무 카피 구간을 본 YGX는 "쉽다. 너무 생각보다 쉽게 짰다", "왜 이렇게 안무를 쉽게 만들었지?", "무슨 생각이지?"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또 어려운 동선, 왁킹으로 안무 카피 구간을 만들며 수준 높은 댄스를 선보였다.

그 결과, YGX가 안무 카피 챌린지 승자가 됐다. YGX는 기쁨에 환호했고, 이후 패자 엠비셔스에게 "진짜 본새 나고 멋있는 옷걸이가 될 것"이라며 엠비셔스를 인간 옷걸이로 활용하는 백업 패널티 안무를 만들었다. 이에 YGX는 디렉터 크루로 나서 세븐틴의 '아낀다' 무대를 선보이며 또 한 번 자신들만의 댄스를 뽐냈다.

마지막으로 세븐틴 대진 YGX의 댄스 비디오가 공개됐다. 도니는 "안무 카피하는 것에서는 이 중에서도 (YGX가) 탑이지 않을까"라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YGX는 엠비셔스의 안무를 바로 따라 하고 연습 1시간 만에 엠비셔스의 안무를 완벽하게 카피해 YGX를 당황케 만들었다.

드기는 "기분이 너무 좋았다. 우리를 되게 깔보지 않았나. 저희 주 종목(배틀) 아닌 데서는 정말 말도 안 되게 떨어뜨렸지 않나. 이 미션만큼은 우리한테 강점이고 이건 무조건 가져가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에 YGX는 곡의 콘셉트를 살려 익살스럽고 재미있는 댄스 비디오를 완성했다. 드기는 "저희가 절대 질 거라는 생각이 안든다. 솔직히 말하면 압도적으로 이겼으면 좋겠다", 도니는 "춤적인 부분은 물론이고 이번 미션 만큼은 자신있다. 이길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현세 역시 "이겨야 된다. 이번까지 깔끔하게 이기고 악연을 끝내야 깔끔한 승부라고 본다"고 덧붙여 결과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