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오징어게임' LA 기자 간담회
사진= '오징어게임' LA 기자 간담회


배우 이정재가 '스타워즈' 남자 주인공에 캐스팅 된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후 30분(한국시간 13일 오후 1시 30분) JW Marriott LA LIVE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에미상 LA 현지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앞서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에서 이정재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으로 한국 배우 최초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황동혁 감독 역시 '오징어게임'으로 비영어권 최초 감독상을 받았다. 작품상과, 각본상, 여우조연상, 남우조연상은 아쉽게 불발됐다.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 인기를 얻은 이정재는 루카스필름이 제작하는 디즈니+의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 '어콜라이트'에서 남자 주인공에 캐스팅됐다. 이에 이정재는 "너무도 극비라고 이야기하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핸드폰이 꺼진 비행기를 타고 오는 동안 LA에서 기사가 먼저 나와 나도 놀랐다. 아직은 이야기만 있는 중이다. 조금만 더 기다려 주면 좋은 뉴스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대한민국 관객들에게 항상 고맙고 감사하다. 항상 관객들이 무엇에 더 관심이 있고, 무엇을 좋아하고 싫어하는지에 대해서 잘 느끼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래야지 시나리오에도 반영이 되고 만들 때나 연기할 때도 큰 도움이 된다. 저희는 만들기 시작할 때부터 개봉할 때까지 관객들만을 생각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늘 감사하다 진짜로"라고 거듭 고마움을 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