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오징어게임' LA 기자간담회
사진='오징어게임' LA 기자간담회


황동혁 감독이 비영어권 최초로 에미상 감독상을 받은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후 30분(한국시간 13일 오후 1시 30분) JW Marriott LA LIVE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에미상 LA 현지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앞서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에서 이정재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으로 한국 배우 최초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황동혁 감독 역시 '오징어게임'으로 비영어권 최초 감독상을 받았다. 작품상과, 각본상, 여우조연상, 남우조연상은 아쉽게 불발됐다.

황동혁 감독은 "1년간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잊을 수 없는 한 해가 됐다. 그 피날레가 마침내 이곳 에미에서 이뤄진 것 같아 더욱 뜻 깊다. 길고 힘든 하루였는데, 트로피를 가지고 고국으로 돌아갈 수 있어서 행복한 마음"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수상 소감 마지막에 시즌2로 돌아오겠다고 말한 황 감독. 그는 "시즌2로 돌아온다고 한건 큰 의미는 아니었다. 시즌2를 준비하고 있으니까 잘됐으면 하는 마음이었다"며 "'오징어게임' 첫 번째 시리즈로 에미의 벽을 넘고 문을 열었는데, 이 문을 다시 닫지 말고 계속 열어주셨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