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오징어게임' LA 기자 간담회
사진='오징어게임' LA 기자 간담회


배우 박해수가 에미상 남우조연상 불발에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12일 오후 30분(한국시간 13일 오후 1시 30분) JW Marriott LA LIVE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에미상 LA 현지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앞서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에서 이정재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으로 한국 배우 최초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황동혁 감독 역시 '오징어게임'으로 비영어권 최초 감독상을 받았다. 작품상과, 각본상, 여우조연상, 남우조연상은 아쉽게 불발됐다.

이날 이정재는 "배우들부터 제작진까지 열심히 했다는 표현보다 더한 표현이 뭐가 있을까"라며 "나름대로 그 이상의 무언가를 보여드리려 노력했다. 특히 황동혁 감독님과 김지연 사이렌 픽쳐스 대표님이 준비해놓은 시나리오와 프로덕션 과정이 너무나도 훌륭했다. 훌륭하게 나온 세트장이 있어서 연기를 생동감있게 더 잘 할수 있었다. 촬영은 오래 전에 끝났지만 기억이 계속 새록새록나면서 오늘의 영광 때문에 함께 이렇게 온게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남우조연상 수상이 불발된 박해수는 "귀중한 자리에 온 것만으로도 큰 상을 받은 거라고 생각한다. 1년 동안 수고해준 모든 분들이 있어서 이 자리까지 오지 않았나 싶다. 긴 시간 동안 여러 시상식을 다니면서 큰 자부심을 느꼈다. 많은 사람들한테 귀중하게 보여진다는 것만으로도 내게 큰 채찍이 될 것 같고, 한국 문화 자체가 역사가 되는 순간에 함께 있는 것 또한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영수는 "'오징어게임'을 통해서 우리의 문화 수준이 세계적인 반열에 올라서 오늘과 같은 자리가 이뤄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