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에미상 6관왕
감독상 황동혁 "역사, 혼자 만들지 않았다"
이정재, 한국 배우 최초 에미상 남우주연상
임세령과 동행 '눈길'
사진=에미상 생중계 캡처
사진=에미상 생중계 캡처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에 드라마의 역사를 새로 썼다.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에서 '오징어게임'이 6관왕을 기록했다. 황동혁 감독은 에미상 감독상, 이정재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또한 '오징어게임'은 이유미의 여우게스트상을 비롯해, 시각효과상, 스턴트상, 프로덕션디자인상을 받았다. 이는 비영어권·한국 배우 최초의 기록이다.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이 현지시간 12일(한국시간 1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렸다.
사진=에미상 생중계 캡처
사진=에미상 생중계 캡처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된 황동혁 감독은 "사람들은 나에게 역사를 만들었다고 말한다. 하지만 나는 역사를 혼자 만들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시즌2를 준비 중인 황 감독은 "내가 에미상의 열었다"며 "비영어 시리즈의 에미상 수상이 내가 마지막이지 아니길 바란다. 시즌2로 만나자"며 재치 있는 소감으로 박수를 받았다.

감독상에는 '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을 비롯해 '오자크', '석세션', '세브란스: 단절', '옐로우 재킷' 감독이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에미상에 참석한 배우 이정재와 임세령. / 사진제공=에미상
에미상에 참석한 배우 이정재와 임세령. / 사진제공=에미상
이정재는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정재는 영어로 "넷플릭스, 아카데미, 황동혁 감독에게 감사드린다. 창의적인 각본과 훌륭한 비주얼 을 만들어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오징어게임' 팀에게 감사하다"며 동료들에게도 인사했다. 이어 이정재는 한국어로 "대한민국에서 보고 계실 국민 여러분과 친구, 가족, 그리고 소중한 팬들과 기쁨을 나누겠다"며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날 시상식에는 8년째 공개 열애 중인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도 동행해 눈길을 끌었다.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오징어게임' 이정재를 비롯해 '오자크' 제이슨 베이트먼, '석세션' 브라이언 콕스, '베터 콜 사울' 밥 오든커크, '세브란스: 단절' 애덤 스콧, '석세션' 제러미 스트롱'이 올랐다.
에미상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박해수, 오영수. / 사진제공=에미상
에미상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박해수, 오영수. / 사진제공=에미상
박해수, 오영수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으로 에미상 남우조연상 후보, 정호연은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으나 아쉽게 수상의 영예는 안지 못했다. 남우조연상은 '석세션'의 매튜 맥퍼딘에게, 여우조연상은 '오자크'의 줄리아 가너에게 돌아갔다.
에미상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정호연. / 사진제공=에미상
에미상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정호연. / 사진제공=에미상
이외에 '오징어게임'는 작품상, 각본상에도 노미네이트 됐으나 수상은 불발됐다. 작품상과 각본상 모두 '석세션'이 가져갔다. 작품상을 놓고는 '오징어게임'과 '석세션', '기묘한 이야기', '베터 콜 사울', '유포리아', '오자크', '세브란스: 단절', '옐로우 재킷'이 경쟁했다. 각본상 후보에는 '오징어게임'과 '베터 콜 사울', '오자크', '석세션', '옐로우 재킷', '세브란스: 단절'이 올랐다.
사진=에미상 생중계 캡처
사진=에미상 생중계 캡처
이정재와 정호연은 버라이어티 스케치 시리즈 부문 시상자를 맡기도 했다. 정호연은 비즈 장식이 들어간 화려한 끈소매 드레스에 웨이브를 넣은 단발머리로 세련되고 귀엽게 스타일링했다. 머리에는 한국 전통장식구를 연상시키는 장식을 달았다. 이정재는 스터디 장식에 가죽 넥타이로 젠틀한 분위기를 냈다. 두 사람은 '오징어게임' 영희 인형과 영상으로 장식된 무대에 올라 환한 미소로 인사했다. 두 사람은 버라이어티 스케치 시리즈 부문 트로피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aturday Night Live)'에게 건넸다.

리미티드 시리즈 여우주연상 시상자가 등장할 때는 방탄소년단(BTS)의 '다이너마이트'가 배경음악으로 흘러나오기도 했다. 리미티드 시리즈 여우주연상은 '드롭아웃'의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수상했다.
에미상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이유미. / 사진제공=에미상
에미상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이유미. / 사진제공=에미상
지난 4일(현지시간) 열린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에서는 이유미가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게스트상(여우단역상)을 수상했다. 또한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작품 최초로 시각효과상, 스턴트상, 프로덕션디자인상을 받았다.

미국TV예술과학아카데미(ATAS)가 주최하는 에미상은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으로, '방송계의 아카데미'로도 불린다. 기술진과 스태프를 대상으로 하는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과 배우 및 연출진을 대상으로 하는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으로 나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