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대로' /사진제공=MBN
'원하는대로' /사진제공=MBN


배우 정유미가 여배우로서의 고민을 털어놓는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MBN 예능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이하 ‘원하는대로’) 4회에서는 ‘여행 가이드’ 신애라-박하선과 ‘박하선 찐친’인 이소연, 정유미가 여행 메이트로 가세해, 충북 단양으로 여행을 떠나는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단양의 전통시장에서 먹거리를 구입한 여배우 4인방은 박하선표 김치찜과 단양 특산물인 마늘순대 등을 차려놓고 폭풍 먹방을 가동한다. 그러던 중, 박하선은 “(정)유미 언니가 신애라 선배님을 만나면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고 했다”며 운을 뗀다. 정유미는 “사실 여배우로서 나이가 들어갈수록 생각이 많아진다. 맡을 수 있는 배역에 한계가 오는 것처럼 느껴진다”며 신애라에게 조언을 구한다.

이에 신애라는 “받아들여야 한다”며 과거의 경험담과 이를 극복해낸 긍정 마인드를 들려준다. 박하선 역시 “나도 결혼 후 2년 정도 활동을 쉬었던 적이 있다”고 공감하는 한편,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면서 슬럼프를 극복한 것 같다”고 털어놓는다. 신애라의 현실적이면서도 따뜻한 조언에 정유미는 “인생 선배이자 배우로서 좋은 말씀해주실 것 같았는데 역시나!”라며 진한 감사함을 전한다.

제작진은 “줌바 삼매경으로 숙소를 뜨겁게 달군 여배우 4인방이 밤에는 야식과 함께 솔직한 이야기를 터놓으면서 추억을 쌓아갔다. 2일차에는 더욱 와일드하고 놀라운 액티비티의 향연이 준비돼 있으니 여배우들의 ‘가식 제로, 케미 폭발’한 여행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 4회는 오는 15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