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유리X나나, 팬들이 제작해준 스타일링 아이템 입었다('미미쿠스')


하이틴 드라마 명가 플레이리스트가 제작한 ‘미미쿠스’의 주연 배우들인 유영재, 조유리, 김윤우, 나나가 팬들이 직접 제작해준 스타일링 아이템을 직접 착용하고 드라마에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미쿠스’ 15화에서 극중 한유성(유영재 분)에게는 헤드셋, 오로시(조유리 분)에게는 의상 액세서리, 지수빈(김윤우 분)에게는 안경, 신다라(나나 분)에게는 후드 집업이 배정됐다. 스틸 컷에서는 청량한 청록색 헤드셋을 목에 걸고 있는 유성과 평소와 다르게 안경을 쓴 수빈, 대공예 교복 카라 부분에 액세서리를 연출한 로시, 그리고 대공예 교복 색에 맞춰 연보라색 후드 집업을 입은 다라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미미쿠스’ 주연 배우들이 착용한 교복 스타일링 아이템들은 지난 5월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서 진행된 ‘대공예 교복 스타일링 콘테스트’ 수상작 아이템이다. 해당 이벤트는 미미쿠스 주연 배우들의 교복 의상과 어울리는 아이템을 제페토 크리에이터 툴 중 하나인 제페토 스튜디오를 활용해 제작 후 참여하는 이벤트로, 드라마 사전 프로모션의 일환이었다.

이벤트 당시 배우 유영재, 조유리, 김윤우, 나나가 수상작으로 선발된 아이템을 직접 입고 드라마에 나선다는 소식으로 비상한 관심을 모았고, 제페토 인기 크리에이터인 렌지가 아이템 제작 팁을 알려주기도 해 시선을 모았다. 최근 치열한 경쟁 끝에 수상작이 선정됐으며, 이 아이템들은 9일 공개된 ‘미미쿠스’ 15화에서 실제 드라마 의상으로 구현됐다.

‘미믹(따라하다)’이 판치는 예술고등학교에서 ‘진짜’가 되기 위한 예고생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막장 하이틴 ‘미미쿠스’는 후반부 들어 많은 갈등과 미스터리가 해소되며 ‘사이다’ 전개를 선사하는 동시에, 예측불허의 결말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14일 네이버 NOW. 독점으로 최종화 공개를 앞두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