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얼간 김준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얼간 김준호' 영상 캡처


코미디언 김준호가 배우 박은빈에게 선물을 약속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얼간 김준호'에는 '은빈아 준호 삼촌이야. 우영우 잘봤다! 연락다오... 이벤트도 있자냐~~'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준호는 자신이 직접 제작한 것으로 알려진 캐릭터 '마쭈'를 홍보했다. 그는 "색깔이 주황색이다. 사람들이 '마쭈색'이라고 한다"고 말하며 여러가지 굿즈를 소개했다. 김준호는 "김지민 씨는 어떤 것을 가지고 싶나? 골라봐라"라고 언급했다. 이어 "다 탐나냐? 다 드리겠다"고 장담했다.

이를 듣던 후배 유민상은 "아니 미안한데 이걸 왜 하라는거냐? 이 콘셉트를 왜 하라는 거냐?"라며 "그냥 김준호 김지민 브이로그 같을 것을 찍어라. 그렇게 찍어서 둘이 굿즈 가지고 가서 골프나 치면 되겠다. 그냥 가라. 한 명 바보같이 데려다 놓고 뭐하는 거냐?"며 불만을 표했다.

김지민은 마쭈 골프 세트를 보고 "이거 정말 괜찮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유민상은 "김준호 씨가 이런 사업을 계속하는 게 좋냐? 김준호 씨의 많은 돈이 날아갈 수도 있다. 괜찮냐?"고 질문했다. 김지민은 "내 돈 쓰는거냐?"라며 쿨하게 반응했다.

이에 김준호는 "지금 우리 둘의 알콩달콩함 때문에 기분이 안 좋아 보이시는데 조만간 여자를 소개시켜 드리겠다"며 유민상의 마음을 풀어냈다. 다만 유민상은 "형은 그냥 하지마라. 동네방네 소문을 내고 다니니까 하지마라"라며 사양했다.

이후 김준호는 '마쭈' 캐릭터를 두고 깜짝 이벤트를 열기도. 그는 유민상에게 "좋아하는 연예인이 누구냐"라고 물었고, 유민상은 "박은빈이다"라고 말했다.

유민상의 답변에 김준호는 "유민상 추천으로 박은빈씨에게 꼭 보내드리도록 하겠다. 드라마 너무 잘봤다. 예전에 박은빈 씨가 '개그콘서트'에 나왔던 거 아냐"라고 공약을 내걸었다. 앞서 박은빈은 아역 시절 '개그콘서트'의 '수다맨' 등 코너에 출연해, 개그콘서트 출신 코미디언들과 인연을 맺은 바 있다.

김준호는 또 "(박은빈이) 아기 때였다. 정말 멋진 연기자로 자라서 너무 자랑스럽다"며 "기분 좋으니 선물 세트를 보내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