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작은 아씨들'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작은 아씨들' 방송 화면 캡처


김고은이 동생 박지후의 수술비를 위해 자존심을 내려놨다. 추자현은 싱가포르에서 김고은 행세를 해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에서는 오인혜(박지후 역)의 목숨을 지키려는 자매들과 이용하려는 원령가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작은 아씨들'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작은 아씨들'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오인주(김고은 역)는 꿈에 그리던 한강뷰 아파트 살 생각에 부푼 마음을 드러냈다. 오인주는 "이 아파트가 나를 좋아하는 거 같아. 살면서 이런 아파트를 소유하게 될 거라고 상상해본 적도 없었는데"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오인경(남지현 분)은 "그래서 훔친 돈으로 그 아파트를 사겠다고?"라고 물었다. 오인주는 "왜 훔친 돈이라고 해. 받은 돈이지. 너도 여기 와봐야 해. 와보면 너도 알 거야"라고 했다. 그러자 오인경은 "언니 선택 받아들일 수 없어"라며 오인주와 대립했다.

오인경은 행장 김달수(이일섭 역)의 사망 당시 CCTV 영상 속 간호사를 찾아갔다. 간호사는 두 사람 사이 오갔던 대화를 기억하고 있었다. 전쟁과 장군이라는 흔치 않은 단어, 그리고 "가장 밑바닥에 있던 사람이 어디까지 올라갈 수 있을까요?"라는 박재상(엄기준 분)의 질문에 대한 "가장 높고 밝은 곳까지"라는 김달수의 답변은 의미심장함을 더했다. 이어 오인경은 자신이 찾아낸 푸른 난초가 박재상이 김달수에게 건넸던 꽃과 같다는 사실까지 확인했다.

오인혜는 원상아(엄지원 역)의 안내를 따라 비밀 난실에 입성했다. 그 안에는 희귀하다던 푸른 난초가 가득했다. 원상아는 그곳에서 오인혜에게 자신의 초상화를 그려달라고 했다. 기꺼이 응한 오인혜는 얼마 가지 않아 쓰러졌다. 동생의 소식에 놀란 오인주는 곧장 병원으로 달려왔다. 이어 루이지병이라는 병명을 전해 들었다. 유전성이라는 말은 또 한 번 어릴 적 죽은 동생 오인선의 기억을 불러일으켰다. 오인주는 뒤이어 온 오인경에게 그 돈으로 수술시키리라는 것을 못 박았다. 오인경도 결국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사진=tvN '작은 아씨들'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작은 아씨들' 방송 화면 캡처
그러나 이번에는 최도일(위하준 역)이 오인주를 만류하고 나섰다. 박재상 캠프에서 오인주를 뒷조사하고 있다며 돈에 손대지 말 것을 전한 것. 물론 이 말이 지금의 오인주에게 닿을 리 없었다. 하지만 최도일의 말처럼 박재상의 충직한 하수인인 고수임(박보경 역)이 그를 미행하고 있었고, 오인주는 20억을 빼앗긴 채 끌려갔다. 결국 무릎까지 꿇은 오인주는 간절한 심정으로 동생의 수술비 1억 원만은 빌려달라고 애원했다.

고수임은 열 대를 맞으면 돈을 빌려주겠다는 위험한 게임을 제안했다. 이를 들은 오인주는 망설임 없이 응했다. 잔혹한 고수임의 공격이 이어지며 한계에 다다른 찰나 최도일이 나타났다. 원상아도 함께였다. 원상아는 "앞으로 오인주를 건드리지 말라"는 경고와 함께 오인주를 데리고 자리를 떴다.

원상아와 오인주가 향한 곳은 오인주와 진화영(추자현 역)의 추억이 담긴 레스토랑이었다. 원상아는 자신이 진화영과 가까웠음을 드러냈다. 진화영에게 구두를 선물한 이도, 비밀 SNS 속 상대도 모두가 원상아였던 것. 그는 진화영이 해왔던 자신의 어시스턴트 일을 오인주에게 맡기고 싶다고 했다.
/사진=tvN '작은 아씨들'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작은 아씨들' 방송 화면 캡처
수술비를 조건으로 내거는 오인주에게 원상아는 다른 방법을 제안했다. 박재상 재단을 소개하는 다큐멘터리에 출연하는 것. 철저히 박재상의 이미지 메이킹을 위한 계획이었지만 오인주는 받아들였다. 모든 상황을 뒤늦게 알게 된 오인경은 화를 냈지만 오인주는 "사랑은 돈으로 하는 거야. 돈이 없으면 이 정도 삼켜야지"라고 받아쳤다.

상황은 다시 반전됐다. 갑작스레 등장한 오혜석(김미숙 역)이 박재상을 가로막고 수술비를 지불했기 때문. 두 사람의 날카로운 대립이 지나간 뒤에도 오인혜는 박효린(전채은 역)과 함께 보스턴에 가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집에서 나가는 것을 도망이라고 하는 그의 말은 언니들에게 또 한 번 상처를 남겼다. 달라진 오인혜의 모습은 오인주 역시 바꿔놓았다.

오인주는 비자금 장부를 이용해 더 많은 돈을 가질 욕망을 굳혔다. 반면 비자금 장부의 존재를 알게 된 오인경은 그것으로 원령가의 실체를 밝힐 수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최도일과 다시 만난 오인주는 짐짓 호기롭게 다음 계획을 물었다. 최도일은 뜻밖에도 원상아의 일을 도우라고 했다. 이어 최도일이 보여준 사진들은 충격 그 자체였다.
/사진=tvN '작은 아씨들'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작은 아씨들' 방송 화면 캡처
싱가포르의 호화 아파트와 고급 차량 그리고 그곳에 사는 오인주, 바로 진화영이 찍혀 있었다. 최도일은 3년 전부터 진화영이 오인주의 이름으로 그곳에서 생활했다며 비자금 700억 역시 그의 이름으로 되어 있음을 전했다. 이에 오인주는 믿을 수 없는 사실에 당황도 잠시 싱가포르에 가겠다고 선언했다.

"너를 가장 사랑하는 사람을 버릴 수 있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던 오인혜는 결국 언니들을 두고 미국 보스턴에 가는 것을 선택했다. 그가 이런 선택을 내린 이유는 죽은 자매 오인선 때문이었다. 제대로 된 치료 한 번 해보지 못하고 딸을 떠나보내야 했던 엄마 안희연(박지영 역)의 쓰린 자책을 무의식중에 품고 있던 오인혜. 어느 틈에 각인된 이야기는 점점 선명한 그림으로 변했고, 결국 살기 위해서는 집에서 도망쳐야 한다는 다짐으로 이어졌다. 그뿐만 아니라 박재상은 오인혜의 병원비를 내려고 했으나 오혜석이 막아섰다. 오인경은 일시불로 오인혜의 병원비를 결제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