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 ENA '돌싱글즈3' 방송 화면
/사진=MBN, ENA '돌싱글즈3' 방송 화면


이소라, 최동환이 '돌싱글즈3'의 새 커플이 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MBN, ENA '돌싱글즈3'에서는 촬영 종료 후 3개월 만에 모두 모인 돌싱남녀 8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8인의 남녀는 새로운 돌싱 빌리지에서 4MC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과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이어 본방송 사수 소감부터 털어놨다. 최동환은 "우리 집에 모여서 다 같이 1회를 봤다"고 밝혔다.

최동환은 "한정민, 조예영의 스킨십이 생각보다 불편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건은 "유현철, 변혜진의 동거에서 생각보다 내 비중이 있어서 놀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전다빈은 "방송에서 한정민이 '초기화됐다'는 발언을 남자 출연자들에게 계속 얘기해서 서운했다"고 하기도. 그러면서 "방송 당일 오빠에게 장문의 사과 메시지를 받은 뒤 서운함을 풀었다"고 설명했다.
/사진=MBN, ENA '돌싱글즈3' 방송 화면
/사진=MBN, ENA '돌싱글즈3' 방송 화면
돌싱 커플들의 현재 만남 여부에 대한 토크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최종 선택 당시 유현철을 선택하지 않았던 변혜진은 "최종 선택 이후에도 만남을 이어가고 싶은 마음에 따로 (현철) 오빠에게 연락했었다"고 폭탄 발언해 모두를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싱글대디 유현철의 바쁜 일상과 나이 차로 인해 오빠, 동생 사이로 남기로 했다고.

다만 유현철은 "혜진이를 오랜만에 만났는데 여전히 예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자 이혜영은 "끝난 게 끝난 게 아니다"라며 찐 반응을 보였다. 시즌3에서 유일한 커플로 등극한 한정민, 조예영은 “현재 잘 만나고 있고, 만난 지 136일째 연애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른 사람들에게 빨리 (커플의) 존재를 드러내고 싶었는데, 안 되니까 답답했다"며 길거리 키스를 향한 로망을 불태웠다.

이후 이들은 방송에 나가지 않은 미공개 장면들을 함께 시청했다. 제작진과의 첫 미팅 장면에서는 조예영이 '돌싱글즈3' 모집 기간 지원서를 무려 세 번이나 넣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조예영의 열의에 제작진은 '2022 돌싱어워즈'를 깜짝 개최, 노력이 가상 트로피를 선물했다.

돌싱 빌리지에서의 열창을 담아낸 돌싱어상 부문에서는 멤버들의 무관심 속 홀로 완곡을 열창한 김민건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뒤이어 돌싱남녀들이 재미로 들었다는 점술가들의 예언이 공개됐는데, 해당 영상에서 이소라와 최동환은 각각 "(방송이 시작되는) 6월에 연인이 생길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혀 실제로 연인이 생겼는지에 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때 최동환은 실제로 "6월에 만나는 분이 생겼다"고 고백해 현장을 초토화했다. 그러면서 "여자친구가 촬영장에 구경을 왔는데 잠깐 보여줘도 되느냐"고 운을 띄웠다. 모두가 놀라 주위를 두리번거릴 때, 바로 옆에 있던 이소라가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해 4MC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MBN, ENA '돌싱글즈3' 방송 화면
/사진=MBN, ENA '돌싱글즈3' 방송 화면
녹화일 기준으로 사귄 지 85일이 됐다는 최동환과 이소라는 케이블카 선택이 불발된 후 연락을 이어가다가 사귀게 됐다고. 이소라는 "(최동환의) 두 번째 고백까지 거절했는데, 면접교섭권이 생겨 아이들을 처음 만나게 된 날 오빠가 꽃다발을 선물로 보냈다. 감동받아서 세 번째 고백을 받아들이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첫째 딸이 (만남을) 신기해하면서 응원하고 있어서, 마음이 한결 편해졌다"며 웃었다.

돌싱어워즈의 상상 그 이상은 돌싱글즈 사상 최초로 시청 연령 상향 조정을 이뤄낸 한정민, 조예영에게 돌아갔다. 두 사람은 "앞으로 더 뜨겁게 사랑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재혼 계획을 묻자 두 사람은 "양가 부모님에게 모두 인사를 드린 상태고, 내년쯤 결혼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마지막 돌싱어워즈의 시상 분야는 100% 시청자 투표로 선정한 돌싱대상으로, 40%가 넘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최동환이 수상자에 등극했다. 최동환은 "앞으로 잘 살라는 의미라고 생각하고 더 행복하게 살겠다"는 소감과 함께 연인 이소라와 뜨겁게 포옹하며 기쁨을 나눴다.

한편 '돌싱글즈3' 제작진은 "사랑 앞에 두려워하지 않고 용기 낸 돌싱남녀들의 진정성 덕분에 이번 시즌도 두 쌍의 커플이 탄생해 유종의 미를 거둔 것 같다. 그동안 보내주신 시청자분들의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오는 10월 이소라, 최동환의 못다 한 이야기로 새롭게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