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박인환이 박지영의 간암 소식을 알게 돼 쓰러졌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에서는 진수정(박지영 역)이 간암에 걸린 가운데, 이현재(윤시윤 분)는 간 이식 적합 검사를 받았다. 50년 만에 찾은 딸의 병환을 알게 된 이경철(박인환 역)은 혼절했다.

이날 방송에서 현미래(배다빈 역)는 엄마 진수정의 간암 판정 소식을 알게 됐다. 현진헌(변우민 역)은 진수정에게 "암인 거 듣자마자 당신 상태 상세히 묻고 치료 어떻게 하는지 다 묻더라. 말하지 않을 수 없었어"라고 설명했다.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윤정자(반효정 역)는 "사돈어른한테도 이야기 안 할 거야?"라고 물었다. 진수정은 "못해요. 어머니 저"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윤정자는 "나한테도 알려주지 말지. 나한테는 왜 알려줘서 모르는 게 낫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진수정은 현미래에게 "몸은 괜찮아?"라고 물었다. 현미래는 "이 상황에서 내 걱정하는 거야? 엄마 괜찮아?"라고 되물었다. 진수정은 "어. 받아들이고 있어. 배가 아프거나 당기지는 않아?"라며 현미래를 걱정했다. 임신 중인 현미래는 배가 당긴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일이 있었으면 나한테 제일 먼저 알렸어야지. 난 엄마한테 뭐야? 이런 중요한 일을 숨기면 어떡해"라고 했다.

진수정은 "너 지금 홀몸 아니야. 네 안에 생명 있고, 넌 튼튼이만 생각하면 돼"라고 말했다. 현미래는 "내가 튼튼이만 아니면 엄마한테 줄 수 있는데 왜 하필이면 지금"이라며 자책했다. 이에 진수정은 "네 그 마음만으로 충분해. 오히려 너한테 튼튼이가 있어서 너한테 힘이 될 거 생각하니까 엄마는 마음이 놓여"라고 했다. 현미래는 "엄마 없이 어떻게 살아"라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현진헌은 현미래를 집에 데려다줬다. 현진헌은 집에 있던 이현재와 마주했다. 현미래는 이현재에게 엄마의 간암 소식을 알렸다. 현미래는 "엄마가 아프대"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현재는 현진헌에게 "어머니는 얼마나 편찮으신 거에요?"라고 질문했다. 현진헌은 "간암이야. 생체 간이식이 제일 좋은 치료법인데 나랑 정후(김강민 역)가 주려고 했거든. 그런데 이식 적합 검사를 받았는데 우리 둘 다 해줄 수 없게 됐어"라고 답했다.

이현재는 현미래에게 "아버님 만났어. 이식 적합도 검사받아본다고 했어. 검사받을 수는 있는 거잖아"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현미래는 "아빠는 뭐래?"라고 물었다. 이현재는 "고맙다고 하셨어"라고 답했다. 현미래는 "나도 고마워"라고 했다. 그러자 이현재는 "미래 씨한테 우리 튼튼이 없었으면 미래 씨가 했을 거야. 그거 알아? 검사받는 것도 가족이니까 가능한 거야. 그러니까 나도 어머니한테 가족인 거야"라며 현미래의 손을 잡아줬다.

이민호(박상원 역)는 전화로 현진헌에게 진수정의 근황에 관해 물었다. 현진헌은 눈물을 보이며 한숨을 쉬었다. 이민호는 걱정하는 얼굴이었다. 이현재는 심해준(신동미 역)에게도 진수정에 대해 털어놨다. 이현재는 "이식해줄 사람만 있으면 제일 좋은데"라고 말했다. 이에 심해준은 "가족이면 몰라도 해주고 싶지 않지"라고 했다. 이현재는 "사위는 가족이지"라며 웃었다.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이민호는 진수정네 집을 찾았다. 진수정은 "제가 괴로워서 그래요. 아버지가 제가 암인 거 알고 슬퍼할 거 제가 그거 보고 싶지 않아요"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를 들은 이경철은 "너 암에 걸렸어 지금? 내가 잘못 들은 거지? 나이가 들면 귀가 안 좋아. 잘 안 들려"라고 물었다. 이민호는 침묵했고, 진수정은 "죄송해요. 아버지"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경철은 "왜 말을 못 하냐. 아니라고 말해"라며 같이 눈물을 보였다. 오히려 진수정은 이경철을 달랬다.

그날 이후 이경철은 불안한 마음이었다. 그는 하루가 멀다고 진수정의 이식 날짜를 확인했다. 미루기만 하고 알려주지 않는 이민호에게 역정까지 냈다. 이경철은 "아버지인 나는 알고 있어야지. 내가 정은이 어떻게 찾았는데"라고 말했다. 이민호는 "죄송해요. 아버지 충격 받으실까 봐 그랬어요"라고 설명했다. 이경철은 "내 나이 80이야. 산전수전 공중전까지 겪은 사람이야. 자식이 아픈데 손 놓고 있을 수만은 없다"고 토로하기도.

이경철은 "현 서방이 안 되면 내가 이식해줄 수도 있다"고 했다. 이민호는 "아버지 연세 때문에 안 돼요. 제 나이도 안 되는데 어떻게 아버지가 돼요"라고 했다. 이경철은 "현 서방도 너랑 비슷하지 않냐 나이가. 그럼 걔도 안될 거 아니야. 정후가 되겠구나"라고 했다. 결국 이민호는 "다 안 돼요. 둘 다 적합하지 않나 봐요"라고 했다.

이민호는 아버지에게 언제까지 숨길 수는 없다고 판단, 진수정에게 이식이 불가능한 심각한 상황을 실토했다. 이경철은 "걔 죽으면 나도 죽는다. 나한테 미안하다고 했을 때 알아봤어야 했는데"라며 자책했다. 이경철은 "아버지가 돼서 자식이 아픈 줄도 모르고"라며 쓰러졌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