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유나의 듣보드뽀》
추석 당일 10일, 드라마 시청률 '뚝'
'빅마우스' 10%대 회복, '작은아씨들'은 최저 시청률
'빅마우스' 포스터 / 사진제공=MBC
'빅마우스' 포스터 / 사진제공=MBC


《태유나의 듣보드뽀》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현장에서 듣고 본 사실을 바탕으로 드라마의 면면을 제대로 뽀개드립니다. 수많은 채널에서 쏟아지는 드라마 홍수 시대에 독자들의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명절 연휴의 여파가 드라마에도 영향을 끼쳤다. 특히 추석 당일 시청률들이 대폭 하락한 가운데, MBC '빅마우스'만이 10%대를 유지하며 주말 미니시리즈 시청률 1위 자리를 수성했다. 반면 tvN '작은 아씨들'은 3회만 최저 시청률을 찍었고, JTBC '모범형사2' 역시 6%대에서 4%대까지 대폭 하락하며 직격타를 맞았다.

추석이나 설날 등 연휴에는 특선영화, 특집 예능 등이 대거 편성되며 드라마들이 결방하는 상황이 잦다. 특집 프로그램이 아니더라도 가족들이 모이거나 나들이 가는 사람이 많아 기존 시청층이 TV를 보기 힘들 수 있어 방송을 꺼리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이번 추석 연휴에는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을 제외하고 모든 주말 미니시리즈들이 정상적으로 방송됐다. 이는 드라마 팬들에게는 희소식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시청률은 평소보다 대폭 하락한 성적을 나타냈다.
사진= '모범형사2' 포스터.
사진= '모범형사2' 포스터.
'모범형사2'는 최종회는 앞둔 13회서 한 달여 만에 4%대 초반까지 떨어졌다. 이는 밤 10시 30분 늦은 시간대 방송임과 동시에 가족들이 모여서 보기엔 다소 내용이 복잡한 이유도 존재할 터. 김효진이 엄마의 죽음조차 스스로 기억에서 조작하고 박건형(정인범 역)조차 피습하는 악랄한 모습을 보이며 최종 빌런으로 우뚝 섰지만, 연휴로 인해 뒷심이 빠진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다행히 14회서는 5.9%로 시청률을 회복하는 모양새를 보였다.

이는 '작은 아씨들'도 마찬가지. 1회 6.4%로 시작해 2회 만에 7.7%에 최고 시청률은 10%에 육박하며 순항하던 '작은 아씨들'은 추석 당일인 10일날 방송된 3회서 5.6%를 기록, 자체 최저 시청률을 나타냈다.

'오늘의 웹툰'은 지난 9일 5.6%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추석 특집 예능 시청률 1위를 기록한 '김호중의 한가위 판타지오'에 이어 방송됐지만, 리모컨을 사수하는 데 실패했다. 추석 특선영화 '장르만 로맨스', '자산 어부' 사이에 편성됐던 10일 역시 1.9%로 답보 상태를 보였다.
'빅마우스' /사진제공=MBC
'빅마우스' /사진제공=MBC
'빅마우스'도 위기는 있었다. 지난 9일 방송된 13회가 JTBC '히든싱어 7' 송가인 편과 '김호중의 한가위 판타지오' 공세에 밀려 3회 성적 이후 최저 시청률인 8.3%를 기록한 것. 그러나 14회서 바로 10%대를 회복하며 건재함을 드러냈다. 이는 진짜 빅마우스 노박(양형욱 분)이 사망하고 조직의 이인자가 박창호(이종석 분)의 친구였던 김순태(오의식 분)로 밝혀지는 등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가 계속되며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기 때문.

여기에 자작극으로 피살당하는 척하며 최도하(김주헌 분)를 속인 박창호와 할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강 회장(전국환 분)을 살해하며 광기를 드러낸 최도하의 맞대결이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오늘의 웹툰'을 제외하고 순항 중인 주말드라마가 연휴를 맞아 잠시 제동이 걸렸지만, 상승세는 계속될 전망. '빅마우스'와 '모범택시'는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 놓고 있고, '작은 아씨들'에서는 진화영(추자현 분)이 싱가포르에서 오인주(김고은 분)의 이름으로 호화 생활을 했다는 사실과 함께 김고은이 20억을 내주고 700억을 찾는 전개가 그려지며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전개를 예고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