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루안, 낸시랭 쫓아냈더니 '배신자' 복병…"죽여버린다" 지반 분노('펜트하우스')


낸시랭의 탈락으로 생존이 더 치열해졌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채널 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이하 -펜트하우스')'에서 낸시랭의 탈락, 서출구의 배신으로 영원한 연합도 아군도 사라졌다. 분노만 남은 펜트하우스에서 탈락을 피하기 위한 생존 경쟁이 펼쳐진다.

미리 공개된 예고편은 낸시랭을 탈락시킨 서출구에게 복수의 칼날을 가는 지반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지반은 그간 서출구의 배신을 의심하기도 했지만, 끈끈한 연합으로 엮인 낸시랭은 서출구를 굳게 믿었다. 그러나 서출구는 이루안 연합과 몰래 손을 잡으며 낸시랭의 뒤통수를 쳤고, 낸시랭의 탈락에 지반을 비롯해 신규 입주자인 임현서도 충격에 빠졌다.

남겨진 낸시랭 연합의 분노를 아는 서출구는 “이제는 제가 위험합니다”라며 위기를 예견했다. 낸시랭과 손을 잡았던 지반, 임현서, 최미나수는 서출구를 향한 의심을 거두지 않았고, 소수끼리의 연합을 맺었다. 서바이벌에 최적화된 ‘브레인’ 임현서는 “너무 거짓말이다. 우리 세 명이서…”라며 서출구를 제거할 방법을 궁리했다.
이루안, 낸시랭 쫓아냈더니 '배신자' 복병…"죽여버린다" 지반 분노('펜트하우스')
한편, 가장 큰 적이었던 낸시랭을 제거한 이루안 연합의 이시윤은 “이제 우리가 실세야”라며 안도했다. 하지만 그런 가운데 이시윤, 서출구, 이루안이 품은 각자의 욕망이 드러나며 충돌하기 시작했고, 서출구가 “진짜 배신?”이라며 당황하는 모습도 공개돼 이루안 연합의 균열을 예감하게 했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최미나수가 “저는 무조건 출구 님을 보냅니다”라며 눈물을 흘리고, 지반도 분에 찬 상태로 “죽여버릴 거야”라며 복수를 예고했다. 남겨진 자들의 분노가 사그라지지 않은 가운데, 전략가 서출구가 과연 탈락을 면할 수 있을까.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