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의 눈물X송가인의 가창력, '판타지아'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


SBS 추석특집 쇼 ‘김호중의 한가위 판타지아’가 추석 특집 예능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지난 9일 방송된 ‘김호중의 한가위 판타지아’는 가구 시청률 6%, 최고 시청률 7.4%(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는 물론, 이날 방송된 추석 특집 예능 시청률 1위도 차지했다.

19살의 나이에 '고딩 파바로티'로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에 출연해 주목받았던 김호중은 13년 만에 다시 SBS와 만나 TV 최초 단독 쇼 ‘김호중의 한가위 판타지아’를 선보였다. 클래식부터 트로트까지, 김호중만이 소화할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무대들과 스페셜 듀엣 무대는 시청자들에게 그야말로 판타지한 시간을 선사했다.

'Nella Fantasia'로 오프닝을 꾸민 김호중은 "제가 여러분 덕분에 단독 쇼를 하게 됐다. 이건 저 혼자서 절대 할 수 없는 일이고, 여러분과 함께 만든 기적"이라며 벅찬 감동을 표현했다. 총 3개 파트로 나뉘어 진행된 ‘김호중의 한가위 판타지아’는 김호중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이야기하는 무대들로 그 의미를 더했다.

과거 ‘놀라운 대회! 스타킹’에서 불렀던 ‘Nessun dorma’(네순 도르마)를 오케스트라 40명과 함께 해 웅장한 무대를 꾸미는가 하면, 대중 앞에서 트로트 가수로 처음 불렀던 진성의 ‘태클을 걸지 마’, ‘댄스머신’ 김호중의 모습을 선보인 '애인이 되어 줄게요', '파트너' 등의 무대로 큰 박수를 받았다.

화제가 됐던 가수 최백호, 송가인과의 듀엣 무대도 공개됐다. 무대에서 최초 듀엣이라는 김호중X송가인은 한가위에 어울리는 ‘한 오백 년’ 무대로 또 하나의 ‘한가위 레전드’를 만들어냈다. 두 사람의 무대는 분당 최고 시청률 7.4%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롤모델’로 꼽은 최백호의 등장도 모두를 놀라게 했다. 히트곡 ‘낭만에 대하여’에 이어 어린이 합창단과 함께 ‘노래해요’를 열창했다.

이밖에 김호중은 관객들의 신청곡을 받아 불러주는 ‘아리스 노래방’, SBS 히트 예능 '판타스틱 듀오'를 모티브로 한 '김호중의 판듀' 등으로 색다른 시간을 만들기로 했다. 특히, ‘판듀’로 선정된 팬 2명은 김호중과 ‘빛이 나는 사람’을 열창했고, 객석에 있는 팬들은 ‘뗴창’으로 화답했다.

끝으로 김호중은 '약속'을 선곡했다. 김호중은 "여러분에게 큰 선물을 받았듯이 제 노래가 여러분 한 분 한 분께 선물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약속'이라는 곡을 들려드리겠다. 언제나 여러분 곁에서 숨 쉬고,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약속드린다"라고 말했다. 이후 쏟아지는 앵콜에 ‘고맙소’를 열창한 김호중은 결국 눈물을 참았던 흘리며 감사함을 표했다.

추석 특집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한 SBS 추석특집 쇼 ‘김호중의 한가위 판타지아’는 12일오후 5시 20분부터 미공개 방송분을 포함한 ‘스페셜 에디션’을 전격 공개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