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더 크로스 김혁건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9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측은 '[더크로스를 만나다] 온몸 마비 된 채 살아가는 천재 보컬.. 노래방 운영 중인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혁건은 "오산대학교에서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다. 그리고 종로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남양주 호평에서 노래방을 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과거 '돈 크라이'로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더 크로스. 당시에 대해 김혁건은 "사실 남자 분들만 좋아해주셨다. 언제는 한 번 호프집에서 맥주를 마시는데 제 노래가 나오고 찜질방에서 달걀을 까고 있는데 제가 나온 '윤도현의 러브레터' 방송이 나왔다. 옆에 앉아있던 고등학생들이 은어를 섞어가며, 고음이 어디까지 올라가는 거냐며 이런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1집 이후에는 그룹을 탈퇴한 김혁건. 그는 "3인보 보컬 그룹 SG워너비가 한창 인기였다. 회사에서 우리도 장르를 바꿔 알앨비를 하라고 하더라. 싫다고 했는데 어느 날 건달이 찾아와 위협과 함께...사실 우리 소속사 위층 아래층 모두 건달들 숙소였다"고 밝혔다.

세월이 흐르고 재결합 의지를 불태우던 중 김혁건은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고. 그는 "신호 위반한 차량과 정면충돌한 다음에 목이 부러졌다. 출혈이 하나도 없었다. 사고 직후 숨이 쉬어지지 않아 이제 죽는 줄 알았다. 의사도 죽을 수 있다고 하더라. 가족과 지인들을 만난 후 의식을 잃었다"라며 안타까웠던 상황을 설명했다.

김혁건은 "중환자실에 누워 있었는데 눈은 떴는데 아무것도 움직이지 못 하는 상테가 되어 버렸다. 의사, 간호사, 가족 누구도 저에게 저의 상황을 이야기 해주지않았다. 그렇게 알게된 거다. 목 아래로는 움직이지 못했다. 사지마비였다"고 언급했다.

이어 "손으로 얼굴을 긁거나, 밥을 먹지도 못하는데 정말 꿈이 있다면 손만 움직여서 밥이라도 혼자 먹고, 씻기라도 하면 좋겠다. 화장실이라도 내 마음대로 했으면 좋겠다. 휠체어 밀 수 있는 장애인 정도만 돼도 살 것 같더라. 2년 동안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이야기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