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가 美 대통령 골프 라운딩 제안을 거절한 까닭은?('스포츠 골든벨')


KBS2 추석 특집 예능 '스포츠 골든벨'에서 전 세계의 사랑을 받은 골프여제 박세리의 화려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박세리는 20살의 어린 나이로 US 여자 오픈에서 우승 후, 각계각층 유명인사와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박세리는 신인 시절 미국 대통령이던 빌 클린턴의 골프 라운딩 제안을 거절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박세리는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빌 클린턴의 제안을 거절했다”며 그 이유를 공개했는데 이를 들은 허재는 “아무리 그래도 한 나라 대통령의 제안을 거절하기 힘들었을 텐데 역시 강단 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한편 골프로 천하를 호령하며 정상에 오른 20살 박세리의 모습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고 한다. 출연자들은 박세리의 과거 인터뷰 영상을 보며 연신 “저 사람 누구야? 포스가 땅 사러 오신 분인 줄”이라며 지금과는 사뭇 다른 박세리의 풋풋한(?) 모습에 더 관심을 보여 박세리의 진땀을 빼게 했다.
박세리가 美 대통령 골프 라운딩 제안을 거절한 까닭은?('스포츠 골든벨')
박세리가 한국 프로 스포츠 선수 최초로 백악관에 방문했던 일화에 이어 <스포츠 골든벨>에 또 한 명의 백악관 방문 경험자가 있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대한민국 1세대 메이저리거 김병현. 김병현은 당시, 한국인 프로선수로는 박세리에 이어 두 번째로 백악관을 방문했다.

그는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을 만났다고 회상하며 "부시 대통령과 악수를 하면서 제가 한마디 했죠!"라고 자신 있게 말해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과연 김병현이 미국 대통령에게 건넨 첫 마디는 무엇일지 다가오는 추석 연휴 <스포츠 골든벨>에서 공개된다.

각 분야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10인의 스포츠인들과 함께하는 <스포츠 골든벨>에서는 이제까지 몸만 쓰던 스포츠인들이 국내 최초로 두뇌 대결을 펼칠 뿐만 아니라 레전드 스타에게 직접 듣는 다양한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만나볼 수 있어 방송 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스포츠 골든벨>은 KBS2 채널에서 오는 9월 9일 금요일 오후 7시 40분에 1회가, 추석 당일인 9월 10일 토요일 오후 4시 50분에 2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