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위하준이 무릎 꿇은 김고은 앞에 나타났다.

9일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 측은 새로운 관계 변곡점에 들어선 오인주(김고은 분)와 최도일(위하준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경계와 공조 사이, 한층 달라진 분위기가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진화영(추자현 분) 죽음 미스터리를 풀기 위한 오인주의 분투가 그려졌다.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최도일과 신현민(오정세 분)을 따라 비자금 추적에 합류한 오인주. 그는 곧 진화영을 죽이고 비자금을 차지한 진범이 신현민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 그러나 눈앞에서 신현민이 의문의 사고를 당하며 모든 증거는 원점으로 되돌아갔다.

빠른 판단력으로 신현민의 수상한 행적을 끄집어내며 오인주의 진실 찾기를 도왔던 최도일. 그러나 결정적 순간, 진실이나 정의보다도 비자금을 중요시하는 그의 모습은 반전이었다. 이에 오인주는 "친구가 될 수 있을 줄 알았어요"라며 큰 실망감과 함께 돌아섰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다시 얽히게 된 오인주와 최도일의 모습이 담겨 서신을 끈다. 낯선 공간, 오인주는 긴장감이 역력한 얼굴로 무릎을 꿇고 앉아있다.

뒤이어 나타난 인물은 최도일.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으로 오인주를 내려다보는 그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두 사람은 전복을 거듭하는 사건 속에서 필요에 의해 또 한 번 얽히게 된다고. 새로운 계획, 또 다른 관계의 장에 들어선 이들 이야기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작은 아씨들' 제작진은 "신현민의 사고로 진실 찾기에도, 비자금 수색에도 예상치 못한 복병을 맞닥뜨린 두 사람 앞에 또 다른 사건이 펼쳐진다. 그 과정에서 다시 정립되는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도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