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SBS 추석 특집 쇼 '김호중의 한가위 판타지아'가 베일을 벗는다.

9일 SBS 측은 '김호중의 한가위 판타지아' 본방송을 앞두고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김호중의 인생 이야기

'김호중의 한가위 판타지아'는 김호중의 인생 첫 TV 단독 쇼다. 2009년, 19살의 나이에 '고딩 파바로티'로 '놀라운 대회! 스타킹'에 출연한 이후, 다시 한번 SBS와 만나 자신의 이름 내건 쇼다. 그만큼 의미가 남달랐고, 김호중은 이번 쇼에 진심이었다. '김호중의 한가위 판타지아'는 김호중의 인생 이야기를 담았다.

총 3개 파트로 나뉘어 진행된 본 공연에서 김호중은 자신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이야기하는 다양한 무대들을 선보인다. 자신의 이름을 알렸던 '놀라운 대회! 스타킹'에서 불렀던 'Nessun dorma'(네순 도르마)를 오케스트라 40명과 함께 해 웅장한 무대로, 대중 앞에서 트로트 가수로 처음 불렀던 진성의 '태클을 걸지 마' 등 의미 있는 무대들로 꽉 채운다.

김호중의 게스트

'김호중의 한가위 판타지아'의 또 다른 볼거리는 특급 게스트 최백호와 송가인의 등장이었다. 두 가수는 김호중과 함께 듀엣 무대로 그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무대를 만들어냈다. '김호중의 롤모델'로 꼽히는 최백호는 '노래해요' 듀엣 무대를 어린이 합창단과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다.

김호중과 만나자마자 포옹하며 친근함을 드러낸 최백호. 그는 김호중에 대해 "목소리만 듣고 좋은 가수가 나왔다고 생각했다. 자주 보자"고 말했다.

송가인은 김호중과 나란히 한복을 입고 등장해 '한 오백년'을 함께 불렀다. 김호중은 "국악과 성악이 함께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 송가인에게 연락했는데 흔쾌히 출연 요청을 수락했다"며 "사실 우리 두 사람이 함께 무대에서 노래 부르는 건 처음"이라고 설명해 특별한 의미를 더했다.

김호중의 판듀

김호중은 팬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콘텐츠로 눈길을 끌었다. 사전에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이 듣고 싶은 신청 곡을 받아 직접 노래를 불러주는 아리스 노래방으로 분위기를 띄웠다. 김호중은 가요부터 트로트까지 다양한 곡들을 즉석에서 불러 큰 호응을 얻었다.

SBS 예능 '판타스틱 듀오'를 모티브로 한 '김호중의 판듀' 코너도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이날 공연에서 '김호중의 판듀'로 선정된 팬 2명은 직접 김호중과 '빛이 나는 사람' 듀엣 무대를 꾸몄고 3000여명의 관객은 떼창으로 화답했다.

김호중은 "저라는 가수를 알게 돼서 하루가 행복해졌다는 댓글을 잊을 수 없다"며 "시간이 허락되는 그날까지 열심히 서로 사랑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 나는 아무 신경 안 쓰고 (여러분을 믿고) 노래만 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