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하정, 이혼 3번·교통사고 4번 끝에 재회한 첫사랑 ♥박성수…"시한부"('특종세상')


[종합] 김하정, 이혼 3번·교통사고 4번 끝에 재회한 첫사랑 ♥박성수…"시한부"('특종세상')
[종합] 김하정, 이혼 3번·교통사고 4번 끝에 재회한 첫사랑 ♥박성수…"시한부"('특종세상')
[종합] 김하정, 이혼 3번·교통사고 4번 끝에 재회한 첫사랑 ♥박성수…"시한부"('특종세상')
[종합] 김하정, 이혼 3번·교통사고 4번 끝에 재회한 첫사랑 ♥박성수…"시한부"('특종세상')
[종합] 김하정, 이혼 3번·교통사고 4번 끝에 재회한 첫사랑 ♥박성수…"시한부"('특종세상')
[종합] 김하정, 이혼 3번·교통사고 4번 끝에 재회한 첫사랑 ♥박성수…"시한부"('특종세상')
사진=MBN '특종세상' 영상 캡처
사진=MBN '특종세상' 영상 캡처
가수 김하정이 첫사랑인 남편과 우여곡절 끝에 결혼했지만 남편이 시한부 선고를 받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8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 547회에서는 파란만장한 삶을 보낸 가수 김하정의 근황이 공개됐다.

1968년 영화 '사랑'의 주제가 가창으로 데뷔한 김하정은 ‘제2의 패티김’이라고 불리며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행복은 잠시였고 오랫동안 가시밭길을 걸어야 했다. 김하정은 자신의 삶에 대해 "얼마나 파란만장 했는지"라며 "교통사고 4번 당하고 결혼도 3번 했었다"고 털어놨다.

20살에 전성기를 누리던 김하정은 영화 제작자이자 배우였던 현재의 남편 박성수 씨를 만나 사랑에 빠졌다. 하지만 결혼을 하려면 가수를 그만두라는 박성수 어머니의 말에 결국 이별해야 했다.

김하정은 교통사고 당시를 전하기도 했다. 김하정은 "방송국 시간에 안 늦으려고 막 밟아서 가는데 뒤인지 옆인지 나타난 차가 나를 받아버렸다. 그리고 2~3년 있다가 또 한 번 교통사고가 나서, 그렇게 (교통사고를) 4번을 당했다"고 기억했다. 네 번째 교통사고 때는 무릎 정강이가 다 나가 쇠심을 박을 정도였다고 한다. 김하정은 “두개골이 다 드러나도록 찢어져 머리를 꿰매야 했다. 의사 선생님이 살아있는 게 천만다행이라고 했다"고 전해 당시 심각한 상황을 짐작하게 했다.

김하정은 코미디언 쓰리보이(故 신선삼)과 결혼했지만 행복하진 못했던 결혼 생활을 돌이켜보기도 했다. 김하정은 "남편이 야단치고 걸핏하면 욕을 해 견디기가 힘들었다. '이 사람을 벗어나는 길은 죽는 길밖에 없다. 이렇게 살 바에 죽음을 택하겠다'며 극단적 선택까지 했다. 그런데 그것도 마음대로 안 돼서 그냥 살았다"고 회상했다. 그렇게 여러 번 결혼을 실패하고 교통사고까지 당한 상황에서 김하정은 아들도 홀로 키웠다. 그러던 중 38년 만에 첫사랑인 박성수와 운명적으로 재회하게 됐다. 박성수 역시 김하정을 그리워했고 “네 번이나 결혼했다”며 행복하지 못했던 결혼 생활을 털어놨다.

두 사람은 17년 전, 38년 만에 다시 운명적 재회를 했다. 박성수는 "옛날에 봤던 그 김하정이 아니고 키가 자그마한데 무대로 올라가지를 못하더라. MC가 손을 잡아 올리는데 만감이 교차했다. 내가 옛날에 사랑했던 여자가 무대에도 올라갈 수 없을 정도로 나이를 많이 먹었나 싶었다. 사랑이라는 말보단, 내가 옛날에 만나고 싶던 여자니 뭐든지 해주고 싶었다"고 여전히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하정도 "'저 사람 누구지? 어디서 본 것 같은데 내 스타일이네'라며 눈길을 끌었다. 그렇게 다시 만나게 됐다"며 박성수와 또 한 번 사랑에 빠졌던 순간을 회상했다.

17년째 여러 질환을 앓고 있는 김하정을 박성수는 정성스레 돌봤다. 뇌경색 투병 중인 김하정의 혈압약, 고지혈증약을 챙기고, 손수 밭에서 채소를 따와 밥상을 차려주고 설거지도 도맡았다. 김하정의 마비된 다리 재활도 도왔다.

하지만 박성수 역시 건강에 문제가 생겼다. 2020년 방광암 말기 진단을 받은 것. 이미 췌장을 비롯한 네 군데에 전이가 돼서 짧으면 1년, 길면 3년 살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박성수는 시한부 판정을 받은 사실을 전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도 "나는 둘째 문제고 내가 없으면 김하정을 누가 돌봐줄까 그 생각부터 들더라"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사진=MBN '특종세상' 영상 캡처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