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3' 전다빈 "한정민에게 장문의 사과 문자 받아…좀 미웠다"


“정민 오빠의 ‘초기화 발언’에 섭섭했죠!”

ENAxMBN ‘돌싱글즈3’ 전다빈이 ‘돌싱 빌리지’에서의 후일담 공개와 함께 ‘남사친’ 이슈를 둘러싼 오해를 해명한다.

오는 11일 밤 10시 스페셜 최종회를 방송하는 ‘돌싱글즈3’에서는 시즌3를 뜨겁게 달궜던 주역들인 돌싱남녀 8인, 김민건-변혜진-유현철-이소라-전다빈-조예영-최동환-한정민과 4MC 이혜영-유세윤-이지혜-정겨운이 모두 모인 ‘토크 파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즌3 방송 비하인드와 미공개 분량, 돌싱남녀들의 ‘현커’ 여부 등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부분들을 짚어보며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돌싱 빌리지’에서 아쉽게 케이블카 선택을 받지 못한 전다빈이 3개월 만에 모습을 비추며 솔직한 방송 뒷이야기를 공개한다. 한층 화사해진 미모로 등장한 전다빈에게 4MC가 “실물 미녀네!”라며 찬사를 보낸 가운데, 전다빈은 “(한)정민 오빠의 ‘초기화 발언’을 방송으로 본 뒤 조금 미웠다”고 밝혀 한정민의 ‘말잇못’을 유발한다. 또한 자신이 섭섭할 수밖에 없었던 특정 지점(?)을 언급한 뒤, “방송 후 한정민에게 장문의 사과 문자를 받았다”고 덧붙여 초미의 관심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전다빈은 ‘돌싱 빌리지’에서의 합숙 초반, 한정민과 의견 차이를 보였던 ‘남사친’ 이슈에 관해서도 ‘해명 타임’을 가진다. “남사친들과 단둘이 데이트를 하는 경우는 없다”며 “일과 육아를 병행하느라 남사친을 만날 시간도 없다”고 말해 “오해가 있었다”는 이혜영의 위로를 받는다. 녹화 내내 시원시원한 입담으로 4MC를 휘어잡은 전다빈의 활약상에 시선이 쏠린다.

제작진은 “전다빈이 돌싱 커플들의 동거 생활을 시청한 소감에 관해서도, ‘공교롭게도 ‘원 픽’과 ‘투 픽’이 모두 동거에 들어갔더라’며 너스레를 떨어 ‘짠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자신을 둘러싼 지적들을 귀엽게 해명하는가 하면, 미공개 노래방 신이 공개되며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니 마지막까지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시즌3의 피날레를 장식할 ENAxMBN ‘돌싱글즈3’ 스페셜 최종회는 11일 밤 10시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