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모태범이 아픈 임사랑을 위해 도시락을 준비한 가운데, 두 사람은 100일을 맞았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에서는 모태범, 임사랑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태환은 어머니와 함께 고추장을 만들기 시작했다. 박태환 어머니는 "'신랑수업' 보니까 요리를 네가 제일 못하더라"고 말했다. 박태환은 "내가 제일 못한다고?"고 되물었다. VCR로 본 모태범은 "잘 배워놔. 친구도 나눠 주고"라고 했다.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박태환 어머니는 그동안 혼자 10kg 이상의 고추장을 담아왔다고. 박태환은 "어머니는 보통 10근 이상을 하신대요. 어머니가 매년 하시는데 저는 못 할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박태환은 "이거 승철이 형이 달라고 하시겠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태환 어머니는 "이승철 씨 같으면 이야기하라 그래. 집에 있는 거 준다고. 내가 팬이잖아"라고 했다.

박태환이 고추장을 다 만든 사이 친구 모태범이 등장했다. 모태범은 박태환 어머니의 초대를 받고 집을 방문했다. 모태범은 요리 잘하기로 소문난 박태환 어머니의 음식을 대접받는 줄 알았으나 현실은 박태환과 함께 송편을 만들기 시작했다. 모태범도 앞치마를 입고 일을 시작했다. 박태환 어머니는 "일해야 밥을 주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박태환은 "넌 사랑 씨한테 치대. 나는 이걸 치댈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범이가 사랑 씨 만나서 좋아. 사랑 씨 만나서 행복해"라며 반죽을 치대기 시작했다. 이를 본 박태환 어머니는 "너 질투하는 것 같다. 넌 질투를 좀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송편을 다 만든 뒤 전을 부치기 시작했다. 박태환 어머니는 모태범에게 "이제 명절에 (임)사랑이를 집에 데려가겠네?"라고 물었다. 모태범은 "좋죠~ 같이 가서 밥 먹고"라고 답했다.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모태범은 박태환과 박태환 어머니와 함께 만든 명절 음식을 싸서 들고 연인 임사랑과 만났다. 임사랑은 최근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좋은 자리에 돗자리까지 깐 모태범은 음식을 하나둘 꺼내 임사랑에게 먹여줬다. 이에 임사랑은 크게 감동해 모태범을 "내 1번"이라고 칭하기도.

또한 임사랑은 "교통사고 당시 가장 먼저 생각났던 사람 역시 오빠"라고 밝혔다. 이에 모태범은 "오빠네 집은 명절에 제사도, 음식도 안 한다"라고 했다. 하지만 임사랑은 "그럼 내 로망은? 복작복작하면서 음식 만들고 싶었는데"라며 뜻밖의 반응을 보였다. 임사랑은 "오빠 집에 갔을 때는 쉬었는데, 우리 집 왔을 때는 오빠가 (일을) 도와주면 (오빠) 부모님이 뭐라고 하실까요?"라고 물었다.

결국 모태범은 "속상해하실 것 같은데"라고 인정했다. 임사랑은 "그럼 양쪽 다 도와드리면 되지"라며 현명한 대처법을 내놨다. 모태범은 "우리가 만난 지 벌써 100일이 됐다"며 100일 기념 여행을 제안했다. 임사랑도 "오빠랑 가면 좋을 것 같다"며 흔쾌히 승낙했다. 그뿐만 아니라 임사랑은 모태범의 어깨에 기대며 "오빠 어깨 좋다. 기대니까 아픈 게 다 나은 것 같다"고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