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은표 子 지웅, 서울대 22학번 핵인싸 "학사경고 위기, 친구 500명 사귀다가"('옥문아들')


[종합] 정은표 子 지웅, 서울대 22학번 핵인싸 "학사경고 위기, 친구 500명 사귀다가"('옥문아들')
[종합] 정은표 子 지웅, 서울대 22학번 핵인싸 "학사경고 위기, 친구 500명 사귀다가"('옥문아들')
[종합] 정은표 子 지웅, 서울대 22학번 핵인싸 "학사경고 위기, 친구 500명 사귀다가"('옥문아들')
[종합] 정은표 子 지웅, 서울대 22학번 핵인싸 "학사경고 위기, 친구 500명 사귀다가"('옥문아들')
[종합] 정은표 子 지웅, 서울대 22학번 핵인싸 "학사경고 위기, 친구 500명 사귀다가"('옥문아들')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영상 캡처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영상 캡처
정은표 아들 정지웅이 서울대에 진학 후 학사경고 위기를 겨우 면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배우 정은표와 아들 정지웅이 출연했다.

정지웅은 서울대학교 인문학부 22학번 신입생으로 입학했다. 서울대는 뭔가 다르냐는 물음에 정지웅은 "다 같은 대학교다. 제가 다르다고 얘기하면 부끄럽다. 공부하는 친구들보다 술 마시고 비틀거리는 친구들이 많다. 등록금은 싼 편"이라고 답했다.

서울대에 합격한 수능 성적에 대해서는 "엄청 잘 보진 않았고 전체에서 12문제 정도 틀렸다. 400점 만점에 370점 정도"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국어가 어려웠다. 국어가 첫 시간이지 않나. 다들 어려운데 내가 머리가 안 돌아가서 못 보는구나 싶어서 집 가자마자 재수학원을 알아봐야겠다 생각했다. 다행히 모두에게 어려워서 그나마 살아남았다"고 말했다.

정지웅은 어린 시절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고, 영재인 사실도 알려져있다. 학교생활에 대해 "수험 생활 때는 저도 재미없었는데 하고 싶은 공부를 선택해서 할 수 있으니 재밌다"고 말했다. 학교에서 22학번 중에 제일 유명하지 않냐는 질문에 정지웅은 "그렇다. 제 입으로 말하기 부끄럽다"고 답했다. 정은표는 "한 학기 다니면서 친구 얼마나 사귀었냐고 물어보니까 500명 된다고 하더라. 스쳐 지나가는 친구들 말고 진짜 사귄 친구가 500명이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교우관계가 원만한 대신, 학업 성적에 이어서는 학사경고 위기를 맞기도 했다. 정지웅은 "친구를 만드느라 학점은 신경을 아예 못 쓰긴 했는데 학사경고까지 생각했다. 다행히 교수님들이 점수를 후하게 줘서 학사경고는 피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정은표는 "너무 자랑스럽게 '아빠 나 학고 나올지도 모른다'더라. '너 나중에 어떻게 할 거냐' 했더니 '나중에 하면 되지 뭐' 이러더라"며 "근데 며칠 지나니까 너무 화났다. 저희가 연기자 노조가 있는데, 학점을 잘 받으면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 그거 받으면 그 장학금은 제건데, 못 받으니까 화가 나더라"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정지웅은 "사실 지금 망한 학점도 복구가 되는 게 어느 정도 이상 못 보면 재수강을 하게 해준다. A+는 못 받아도 A는 받을 수 있다. 제 과목들이 다 망해서 다 재수강을 할 수 있다. 재수강해서 올리면 된다. 어중간하게 해서 재수강을 못하면 안 된다"며 당당한 태도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정은표는 아들이 대학 생활을 하며 진한 연애도 해봤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정지웅은 소개팅 후기도 전했다. 정지웅은 "제가 22학번 중 가장 많이 미팅에 나갔을 것 같다"며 "2대2, 3대3으로 미팅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에 정은표는 "지웅이한테 물어보니 일단 미팅이 12번 잡혔다더라"고 전했다. MC들은 "썸 타는 사람은 있냐", "애프터는 있었냐"며 정지웅의 연애 여부를 궁금해했다. 써녀가 있냐는 물음에 정지웅은 "그냥 사람 만나는 게 너무 좋다. 누굴 좋아하는 건 아직"이라며 쑥스러워했다. 정지웅은 여자친구가 생긴다면 "부모님한테 알려드린다"고 말해 정은표를 미소 짓게 했다. 어떤 스타일을 좋아하냐는 물음에 정지웅은 "저를 챙겨줄 수 있는 연상"이라고 답했다. 연예인 중에는 이상형으로 "이상형이라기보다 수험 생활 때 힘을 줘서 프로미스나인을 좋아한다. 다 좋은데 요즘 원픽은 이채영"이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