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생의 법칙2' 스틸 / 사진제공=SBS
'공생의 법칙2' 스틸 / 사진제공=SBS


국내 최초 '생태계 수호 버라이어티' SBS '공생의 법칙'이 한층 업그레이드 된 시즌2로 돌아온다.

'공생의 법칙2'가 오는 22일 밤 9시로 첫 방송 편성을 확정지었다. 시즌2는 '글로벌 챌린지'를 테마로 해외로 스케일을 확장해 토종 생태계 수호를 위한 더욱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모색한다.

'공생의 법칙'은 생태계 교란종이 생겨난 원인과 현황을 파악하고, 조화로운 공생을 위한 인간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친환경 예능 프로그램. 지난 시즌에는 모든 생명이 각자 제자리를 지키며 조화롭게 사는 '공생의 법칙'을 지킬 책임과 의무는 우리 인간에게 있다는 묵직한 메시지와 재미를 동시에 안기며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 더 막강해져 돌아온 'ESG 특공대' 김병만X배정남X박군

산전, 수전, 공중전을 불사하며 뜨거운 열정을 불태웠던 김병만, 배정남, 박군이 시즌2에서도 토종 생태계 수호를 위해 두 팔 걷고 나선다. 3인방의 열정과 비례해 업그레이드 된 글로벌 교란종의 습격에 세 사람은 액션신에 버금가는 육탄전까지 불사하며 생태계 균형을 위한 치열한 싸움을 펼쳤다. 한층 커진 스케일을 배경으로, 김병만, 배정남, 박군이 보여줄 활약에 기대와 관심이 쏠린다.

◆ '공생의 법칙' 위한 확실한 실천 '글로벌 챌린지'

이번에 선진국이 생태계 교란종에 대처하는 법을 알아보기 위해 'ESG 특공대'가 찾은 곳은 미국이다. 'ESG 특공대' 3인방은 미국 일리노이주를 찾아 오대호 생태계 파괴 주범인 '침입성 잉어' 대처 사례 탐구에 나선다. 3인방은 미국 일리노이주에서 열리는 아시안 잉어 낚시 대회에 직접 참여해 조화와 공생을 위한 확실한 실천 방안을 마련해 국내 도입을 추진한다. 대한민국 최고의 셰프 이연복, 정호영과의 환상적인 콜라보로 '배스 식용화'를 추진한 '2022 공생 ESG 페스티벌'은 성황리에 마무리돼 '공생의 법칙'을 위한 의미 있는 걸음을 뗐다는 평이다.

'공생의 법칙2'는 오는 22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