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사계'/사진제공=ENA·SBS PLUS
'나솔사계'/사진제공=ENA·SBS PLUS


부촌으로 알려진 성수동 트리마제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9기 옥순이 6기 영수와의 열애설에 대한 솔직한 마음과 팩트를 밝힌다.

8일(오늘) ENA·SBS PLUS에서 방송되는 ‘나는 SOLO’ 스핀 오프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 5회에서는 특별 MC로 발탁된 9기 옥순의 활약과 함께 ‘미군 대위’ 6기 영수의 솔로 라이프, ‘6기 비주얼 커플’ 영철, 영숙의 결혼식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MC 데프콘, 가영과 함께 스튜디오에 자리한 옥순은 “고초희입니다”라며 ‘실명 공개’ 자기소개로 반가움을 안긴다. 이에 데프콘은 “왜 ‘을지로 김사랑’인지 알겠다”며 극찬해 시작부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든다. 하지만 옥순은 화면을 통해 6기 영수가 등장하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데프콘은 “스티커사진 친구 아니냐?”며 두 사람의 열애설을 대놓고 언급한다. 이에 옥순은 “나도 징크스 좀 가져보자!”라며 9기 광수의 ‘징크스설’까지 소환해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잠시 후 영수는 부산으로 전출하게 된 근황을 알리며 친구들과 우정 여행을 떠난 모습을 공개한다. 특히 영수와 같은 ‘미군 대위’인 8기 광수도 함께해 눈길을 끈다. 영수, 광수와 친구들은 ‘서핑 핫플’ 강원도 양양으로 향하는데, 차 안에서 광수는 ‘나는 SOLO’ 당시 최종 커플이었지만 이후 헤어진 순자를 떠올리며 현재 관계를 고백해 모두의 귀를 쫑긋하게 만든다. 영수도 6기 옥순에 대한 마음을 직접적으로 덧붙여 진솔한 남자들의 ‘나는 SOLO’ 그 후 대화에 관심이 쏠린다.

6기 영철, 영숙은 결혼식 현장을 전격 공개해 부러움을 자아낸다. 이날 결혼식에는 기가 세다는 오해를 받은 영철의 누나들은 물론 ‘나는 SOLO’ 6기 동기들이 총출동한다. 영철은 ‘영웅본색’ OST를 BGM으로 ‘홍콩 대부’급 신랑 입장을 선보여 웃음을 안긴다. 잠시 후 스페셜 순서가 이어지는데 이때 영숙이 뜻밖의 눈물을 쏟아 궁금증이 폭발한다.

제작진은 “9기 옥순이 ‘나솔사계’의 특별 MC로 합류한다. ‘알잘딱깔센’으로 소문난 옥순인 만큼, 적재적소에서 맹활약하며 프로그램에 활기를 불어넣어준다. 특히 옥순은 열애설 상대인 6기 영수의 일상을 지켜본 뒤, 방송 말미 그와의 관계에 대한 솔직한 마음과 팩트를 밝힌다. 여기에 영철, 영숙의 특별한 결혼식 현장이 흥미를 더하니 본방송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6기 영수의 솔로 라이프와 6기 영철, 영숙의 결혼식 비하인드가 공개되는 ‘나솔사계’는 8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