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나는 인간 쓰레기…약쟁이다"('수리남')


배우 황정민이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의 재미를 자신했다.

7일 서울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강남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윤종빈 감독과 배우 하정우, 황정민, 박해수, 조우진, 유연석이 참석했다.

하정우는 큰돈 벌 기회를 찾아 낯선 땅 수리남에서 친구와 함께 새로운 사업을 시작한 민간인 사업가 강인구 역을 맡았다. 황정민은 신망 높은 한인교회의 목사로 위장하고 있는 수리남의 실세이자 마약 대부 전요환을 연기했다. 박해수는 전요환 검거에 모든 것을 건 국정원 미주지부 팀장 최창호로 분했다. 조우진은 중국 조직에 몸담았던 조선족 출신의 전도사로 전요환의 온갖 지저분한 일을 처리하는 심복 변기태 역으로 출연했다. 유연석은 전요환의 고문 변호사 데이빗 박을 연기했다.

황정민은 신망 높은 한인교회의 목사로 위장하고 있는 수리남의 실세이자 마약 대부 전요환을 연기했다. 황정민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목사로 위장하고 있다. 인간 쓰레기다. 직업이라고 하기도 입에 담기 그렇다. 약쟁이다”고 시원하게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정민은 ‘수리남’에 대해 “6부작인데 처음에는 나눠진 것 말고 두꺼운 대본을 봤다. 그리고 나서 6부작으로 나눠진 대본을 봤다. 우리가 좋은 책을 샀는데 너무 마음에 들어서 친구에게 소개도 해주고 누구에게 소개해주고 싶을 때가 있지 않나. 너무 좋은 책을 읽다보면 다음 장을 읽기가 아까워서 아껴둘 때가 있다. 다음 장으로 넘어가는 그 에너지가 이 작품에 분명히 있다. 1부 끝나고 나서 바로 뒷장이 궁금해서 보게 되는 작품”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수리남'은 남미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무소불위의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이 국정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