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나는 솔로' /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7일(오늘) 방송되는 SBS PLUS, ENA PLAY 예능 ‘나는 SOLO’에서는 첫 데이트 선택으로 거침없이 호감을 표시하는 10기의 로맨스가 공개된다.

대망의 첫 데이트 선택을 앞두고 10기 돌싱남녀는 엇갈리는 속내를 드러낸다. 영철은 “왜 이렇게 자신이 없지?”라며 심장을 부여잡고, 영호는 지나친 긴장감에 오류를 일으킨 듯 로보트처럼 멋대로 움직인다. 반면 정숙은 “너희들은 나랑 겹치지 마라. 곤란하다”라고 누군가를 점 찍은 듯 묵직한 경고를 날린다.

마침내 시작된 첫 선택에서는 반전이 속출한 것에 이어 각자 마음에 둔 호감의 상대를 향해 ‘불도저 직진’하는 직진남녀가 등장한다. 한 솔로녀는 “동선을 확실히 정해서 오늘부터 쭉 해보려고 한다”고 마음을 굳혀 분위기를 후끈 달군다.

잠시 후 한 솔로남이 등장해 “심장이 터질 것 같아”라며 여성들의 숙소 앞에서 간절하게 외치고, 이에 한 솔로녀는 벌떡 일어나 “신발 신는 데 오래 걸려. 빨리 나갈게”라고 헐레벌떡 문을 열고 나간다. 이 솔로남은 자신 앞에 모습을 드러낸 솔로녀를 향해 “그냥 네가 보고 싶었어”라며 ‘노빠꾸 고백’을 던진다.

하지만 ‘솔로나라 10번지’는 첫 데이트 선택에서 희비가 극명하게 갈린다. 급기야 얽히고설킨 첫 선택으로 미묘한 기 싸움까지 벌어진다.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 핑크빛 자존심 대결을 지켜보던 MC 데프콘은 “그렇지!”라며 “이것이 ‘나는 SOLO’다. 이래야 ‘나는 SOLO’다!”라고 포효한다. 데프콘마저 흥분시킨 ‘나는 SOLO’표 로맨스 대전의 서막에 궁금증이 상승한다.

10기 ‘돌싱 특집’의 로맨스가 본격 전개될 ‘나는 SOLO’는 7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