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같이삽시다' 방송 화면.
사진=KBS '같이삽시다' 방송 화면.


큰언니 박원숙이 동생들을 위해 럭셔리 리무진을 빌리는 ‘플렉스’를 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삽시다')에서는 낭만 항구 도시 목포를 찾은 박원숙, 혜은이, 이경진, 김청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박원숙은 "우리가 여행을 자주 다니지만 큰 언니로서 행복하게 해주고 싶어서 고심했다"라며 “모든 경비는 내가 쏠게”라고 말했다.

자매들이 가장 먼저 도착한 곳은 케이블카, 3.23km에 달하는 케이블카는 유달산을 넘어 항구마을까지 볼 수 있었다. 뻥 뚫린 바닥에 자매들의 비명이 쏟아진 가운데, 유달산에 이어 바다 풍경들이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사진=KBS '같이삽시다' 방송 화면.
사진=KBS '같이삽시다' 방송 화면.
이어 박원숙은 "언니가 준비한 게 있다. 너희들이 다 럭셔리하니까 럭셔리 여행이지 않냐"라며 초고가의 리무진을 준비했다. 내부에는 형형색색 조명부터 와인들이 색깔별로 준비되어 있었다. 자매들은 환호하며 노래를 불렀고, "리무진 안에서 들으니 기분이 다르다"라며 행복을 만끽했다.

김청이 “돈 많이 써서 CF 2개 더 해야 할 것 같다. 렌트비 비쌀 것 같다”고 걱정하자 박원숙은 "2시간에 20만 원이다. 인당 5만 원 정도다. 그걸 언니가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매들은 노래를 들으며 리무진 드라이브를 했고, 박원숙은 "카바레 같다"라며 즐거워했다. 김청은 “럭셔리 리무진이 자꾸 단풍놀이 관광버스 수준으로 가고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럭셔리 투어의 마지막은 맥주 축제. 만 원으로 맥주 무한리필이 되는 축제는 상업적 이익보다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만들어졌다고. 자매들은 주변에서 떡볶이 등 안주들을 사 왔다. 마치 MT를 온 듯한 분위기에 이경진은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좋아했고, 축제의 꽃 경품 추첨에 혜은이가 당첨, "태어나서 처음이다. 기적이다"라며 기쁨을 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