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법대로 사랑하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법대로 사랑하라' 방송 화면 캡처


이세영이 이승기의 말과 행동에 심장 박동수가 올라갔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에서는 김정호(이승기 분)가 김유리(이세영 분)를 피해 다닐 수밖에 없던 이유가 밝혀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정호는 전학해 오자마자 전교 1등에 올랐다. 자신으로 인해 순식간에 전교 2등으로 밀렸지만, 질투 대신 도움을 요청하는 김유리의 대인배 면모에 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실에서 김정호는 김유리가 자신의 두꺼운 임대차 계약서에 도장을 찍고 정식적인 세입자가 되자 곤란해했다. 또 로카페 아르바이트 면접부터 커피 내리는 것까지 시시콜콜 간섭하기도. 급기야 계약서 사항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쫓아낼 것을 엄포해 김유리를 분노하게 했다.
/사진=KBS2 '법대로 사랑하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법대로 사랑하라' 방송 화면 캡처
결국 김유리가 민법 조항을 들어 김정호의 계약서를 무효라고 주장했다. 김정호 역시 민법 조항으로 반격하며 "그럼 무효니, 우리의 계약은 없었던 거네 나가 지금"이라고 소리쳤다. 그렇지만 김유리의 사자후가 터지면서 김정호는 마지못해 수긍했고, 로카페는 문을 열었다. 아르바이트생 배준(김도훈 분)이 준 개업 떡을 먹던 김정호는 김유리와 박우진(김남희 분)의 다정한 모습에 먹던 떡이 목에 걸려 체했다.

김유리는 밤중 로카페 천장에서 쿵쿵대는 소리에 공포를 느꼈다. 2층 박우진의 병원을 찾아 이유를 물었지만 로카페 위는 공실이라는 소식에 소름 끼쳤다. 심지어 박우진의 병원에 있던 퀭한 눈빛의 조 씨(조복래 분)가 망치를 들고 김유리 앞에 나타났다. 김유리의 비명을 들은 김정호는 몸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무작정 조 씨에게 달려들어 몸싸움을 벌였다.

말리던 김유리는 조금 전 병원에서 조 씨를 봤던 걸 기억해냈고, 층간소음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조 씨를 도와주기로 약속했다. 김정호는 걱정되는 마음에 화를 냈지만, 김유리는 일단 체한 김정호를 부축해 김정호의 방으로 향했다. 김정호는 바늘을 찾던 김유리가 도한 건설의 기사와 자료들이 있는 곳을 열려고 하는 걸 황급히 막으려고 했다. 그리고 순간 자신도 모르게 눈을 감아버린 김유리로 인해 민망한 상황이 벌어졌다.
/사진=KBS2 '법대로 사랑하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법대로 사랑하라' 방송 화면 캡처
다음 날 김유리는 박우진과 소음 측정기를 들고 조 씨 집으로 향했다. 질투가 난 김정호는 두 사람을 뒤쫓았다. 본의 아니게 조 씨의 집에 같이 가게 된 세 사람은 심한 층간소음을 직접 확인했고, 김유리는 조 씨에게 윗집에 진단서와 내용증명을 제시해 손해배상 소송도 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반면 김정호는 은하빌딩으로 돌아와 조 씨의 윗집, 양 옆집 모두 불이 꺼져있었다며 조 씨가 현재 가해 세대도 특정하지 못한 채 분노했다는 것을 알렸다. 김유리는 김정호의 팩트 지적에 방향을 바꿔 조 씨 아파트 주민들을 찾았고, 전 세대가 층간소음을 겪고 있으며 조 씨가 항의했던 위층 집은 사람이 살지 않는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전달받았다.

홍산동 푸른아파트를 검색한 김유리는 시공사가 도한 건설이란 것을 알게 됐다. 공업사를 통해 도한 건설이 바닥 공사를 제대로 하지 않아 층간소음이 발생했음을 밝혀낸 후 흥분했다. 더불어 김유리는 과거 현장 작업반장이었던 아버지가 도한 건설 이편웅(조한철 분)의 비리를 덮기 위해 업무상 과실로 몰려 불명예스러운 죽음을 맞이한 일과 관련 당시 검사였던 김정호의 아버지 김승운(전노민 분)에게 울며 항의했지만 김승운의 말에 수긍한 채 물러설 수밖에 없던 일을 회상했다.
/사진=KBS2 '법대로 사랑하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법대로 사랑하라' 방송 화면 캡처
또한 "왜 과거에서 한 발짝도 벗어나질 못하냐?"라고 김유리를 타박했던 김정호 역시 사실 과거 검사 시절 김유리 아버지 사건인 2006년 도한 물류창고 화재 사건에 이어 도한 건설 수사를 접으라고 지시했던 아버지에 대한 실망과 분노로 검사를 그만뒀음이 드러났다. 심지어 김정호가 자책감에 김유리를 찾아와 "이제 더는 못 버티겠다"라고 털어놨다.

그런가 하면 김정호를 찾아온 박우진은 김유리의 번호를 물으며 조 씨가 옥상에 서 있다고 했다. 바로 조 씨가 있는 곳으로 뛰어간 김정호는 "같이 싸우자고 그러는 거잖아요. 아저씨 혼자 말고"라며 조 씨를 설득했다. 뒤늦게 온 김유리는 자신과 힘을 합쳐 도한 건설을 이기겠다고 공표하는 김정호를 보며 마음이 요동쳤다. 이때 김유리를 발견한 김정호가 "아무리 급해도 옷은 똑바로 입고 나와야 할 거 아냐?"라며 옷을 여며줬다. 이에 김유리의 심장 박동수는 빨라졌고, "나 이상해. 심장이 막 뛰어"라고 말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