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환희, SM 출신인데 생활고 '충격'…"위약금 2천만원 물어주기도"('외식하는날')


[종합] 환희, SM 출신인데 생활고 '충격'…"위약금 2천만원 물어주기도"('외식하는날')
[종합] 환희, SM 출신인데 생활고 '충격'…"위약금 2천만원 물어주기도"('외식하는날')
사진=SBS FiL, SBS M '외식하는 날 버스킹' 영상 캡처
사진=SBS FiL, SBS M '외식하는 날 버스킹' 영상 캡처
가수 환희가 SM엔터테인먼트를 나온 뒤 경제적으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FiL, SBS M '외식하는 날 버스킹'에는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환희가 출연했다.

환희는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멤버가 된 계기에 대해 "SM 입사 전 비보이로 활동했다. SM에서 캐스팅 하는 분이 비보잉 팀에 명함을 줘서 오디션을 보게 됐다"며 "저와 친구가 붙었다. 원래 노래하는 걸 좋아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이수만 선생님이 솔로 데뷔를 제안했지만 혼자 하는 게 두려웠다"고 전했다. 마침 브라이언이 SM 미국 오디션에서 합격했고, 두 사람은 R&B인데 춤까지 추는 그룹인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멤버로 데뷔하게 됐다.

환희는 SM를 나온 이유가 음악적 방향성 때문이었다고 털어놨다. 환희는 "SM이 좋은 회사지만 음악적 방향성에 대한 고민 끝에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5년 계약이었는데 당시 아이돌 그룹이 많이 데뷔하던 시기에 우린 SM에서 유일하게 R&B그룹이었다"며 "우리 음악을 잘 할 수 있는 곳을 찾으려고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FA 시장에 나온 후 계약 제의가 무수히 쏟아졌다. 그런데 너무 말도 안 되는 제안을 하더라. 돈을 많이 준다고 하면 다 사기 같았다. 당시 저와 브라이언이 너무 어려서 변호사들한테 가서 봐달라고 할 생각도 못 했다"고 회상했다.

그렇게 통장 잔고는 점점 줄어갔다고 한다. 환희는 "당시 제가 돈을 많이 벌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았다. 친구들과 만나면 늘 계산을 제가 했는데 그게 친구들한테 습관이 된 거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 순간이 오니까 나도 힘든데 싶었지만 얻어먹고 신세 지기는 싫었다. 어느 순간 집 밖을 안 나가게 되더라. 그렇게 모든 관계를 차단했다. 위기들이 몇 번 있었다. 어렸으니까 좀 많이 힘들었다"며 생활고를 겪은 사실을 담담하게 털어놓았다.

환희는 "사실 우리가 계약도 한 번 잘못했다. 아무도 모른다"고도 고백했다. 그는 "한 번은 엔터사업을 시작하려던 게임회사가 있었다. 저희가 돈도 없으니 어린 마음에 큰 돈 현금 2000만 원을 주겠다고 하니 대뜸 받았다. 너무 힘들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주변 분들이 너무 아니라고 계속 만류해서 그곳은 선택하지 않았다. 그 뒤 더 좋은 회사를 접촉했다"며 "위약금 2000만 원은 그 회사에서 정리해주기도 했다. 그 만큼 실수가 많았다. 대표도 우리가 어리니 실수할 수 있다고 오히려 같이 하자는 약속을 받았다"고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