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탈코치 제갈길' 이유미./사진제공=tvN
'멘탈코치 제갈길' 이유미./사진제공=tvN


손정현 감독이 배우 이유미가 캐스팅 리스트에도 없었다고 밝혔다.

6일 tvN 새 월화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정우, 이유미, 권율, 박세영과 손정현 감독이 참석했다.

'멘탈코치 제갈길'은 멘탈코치가 되어 돌아온 전 국가대표가 선수들을 치유하며 불의에 맞서 싸우는 멘탈케어 스포츠 활극. 드라마 '앵그리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등을 집필한 김반디 작가와 '보스를 지켜라', '키스 먼저 할까요?' 등을 연출한 손정현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손정현 감독은 "작가적 체험이 녹아있는 드라마다. 현실과 이상의 괴리 때문에 힘들었을 때 작가님이 히말라야에 갔는데 반딧불을 보고 힐링이 되고 멘탈이 치유되는 경험을 했다더라. 그 반딧불이 사람이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고, 그걸 현실 세계에 녹이기 위해 스포츠로 분야를 옮겨 기획을 했다"고 전했다.

캐스팅 비화도 밝혔다. 손 감독은 "제갈길 캐릭터는 코미디도 해야하고 정극도 해야하고 멜로로 해야하기에 연기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가 필요했다. 다행히 정우가 출연을 한다고 했을 때 작가님과 하이파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유미는 캐스팅 리스트에도 없었는데, 어느날 정우가 전화와서 이유미를 한 번만 봐달라고 하더라. 그때 마침 '오징어게임'이 터져서 그의 필모그래피를 찾아봤다. 연기에 간절함이 보이더라. 쇼트트랙을 해야하는데 괜찮냐고 하니까 철인 3종 경기도 할 수 있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캐스팅이 가장 힘들었던 건 권율이라고. 손 감독은 "작품 보는 눈이 너무 까칠하다. 과거 두 번 까였는데 이번에는 다행히 승낙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권율은 "제작발표회는 여기서 마쳐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멘탈코치 제갈길'은 오는 9월 12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