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참3'/사진제공=KBS Joy
'연참3'/사진제공=KBS Joy


여자친구의 집착에 고민남이 괴로워한다.

오늘(6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연애의 참견3' 140회에서는 동호회에서 만나 1년 넘게 연애 중인 커플의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남은 얼마 전부터 여자친구의 잔소리가 점점 심해졌다고 느낀다. 여자친구는 미주알고주알 자신의 일상을 톡으로 알리는 것은 물론 고민남에게도 3시간에 한 번은 무엇을 하고 있는지 보고해 달라고 요구한다. 여기에 여자친구는 퇴근 후 갑작스럽게 고민남을 찾아오고 동료와의 술 약속까지 취소되자 고민남은 답답해진다.

김숙은 "나라도 지칠 것 같다. 업무 끝나고 왔는데 톡이 많이 쌓여 있으면 지친다"며 고민남을 이해하고, 한혜진은 "잦은 톡이나 갑작스러운 이벤트나 선물은 연애 초반엔 너무 사랑스러운 행동이었겠지만 권태로운 연애엔 짜증만 나는 거다"라고 분석한다.

하루는 여자친구가 고민남의 퇴근 시간에 맞춰 회사에 오기로 하는데, 고민남은 고객과의 약속 때문에 여자친구의 방문을 거절한다. 그리고 고민남은 회사 앞에서 우연히 동호회 회원인 한 여자를 만나고 괜한 오해를 사고 싶지 않아 여자친구에게는 비밀로 한다. 하지만 여자친구는 모든 장면을 보고 있었고 여자 회원과의 관계를 추궁한다.

하지만 여자친구가 이처럼 고민남에게 집착하는 이유가 있다고. 여자친구의 시선에서 진행되는 2부에서는 갑작스럽게 연인에게 소홀해진 고민남의 모습이 공개되고, 김숙은 "여자친구가 오해할 만하겠다"며 여자친구의 입장에 선다. 서장훈은 "그런데 여자친구의 이런 모습에 고민남의 마음은 더 떠날 것"이라고 판단했다는 후문이다.

소홀해진 연인의 사랑을 되찾기 위해 집착하는 여자친구의 이야기와 두 사람이 겪는 진짜 문제는 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3' 140회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