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디즈니+ 오리지널 예능 '더 존: 버텨야 산다'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소동공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렸다. 권유리.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6일 디즈니+ 오리지널 예능 '더 존: 버텨야 산다'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소동공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렸다. 권유리.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권유리가 '더 존: 버텨야 산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6일 디즈니+ 오리지널 예능 '더 존: 버텨야 산다'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소동공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조효진 PD, 김동진 PD와 유재석, 이광수, 권유리가 참석했다.

권유리는 극한 상황에서도 지치지 않는 체력과 긍정적인 마인드로 눈 앞에 펼쳐져 있는 재난을 타파하는 모습을 통해 유쾌한 에너지를 선보인다. 또한 인류대표의 ‘마인드 컨트롤러’로서 활약한다.

권유리는 “스케일이 어마어마하게 컸다. 제가 평소에 방탈출을 좋아하는데 그걸 현실판으로 옮겼다. 그러면서 스케일이 커졌고 게임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이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유재석 선배님과 광수 오빠의 케미, 그리고 제가 신선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권유리는 “생존이 중요하니까 서로 물고 뜯고 하기도 했다”고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유재석도 “우리가 모르고 들어가기 때문에 놀랐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조효진 PD는 “거리두기를 미션에 녹여냈다. 그 회차가 세 분이 가장 힘들어했던 것 같아서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김동진 PD는 “돈을 가지고도 버티기 주제로 삼아봤다. 세 분의 본성이 제대로 남은 회차라고 생각한다. 이 분들의 본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더 존: 버텨야 산다'는 인류를 위협하는 재난 속 탈출구 없는 8개의 미래 재난 시뮬레이션 존에서 펼쳐지는 인류대표 3인방의 생존기를 그려낸 리얼 버라이어티다. '극한의 재난을 버텨라'는 콘셉트와 미션으로 진행된다. 오는 8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