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디즈니+ 오리지널 예능 '더 존: 버텨야 산다'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소동공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이광수.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6일 디즈니+ 오리지널 예능 '더 존: 버텨야 산다'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소동공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이광수.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광수가 '더 존: 버텨야 산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6일 디즈니+ 오리지널 예능 '더 존: 버텨야 산다'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소동공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조효진 PD, 김동진 PD와 유재석, 이광수, 권유리가 참석했다.

이광수는 극한의 상황 앞에 ‘포기’를 연달아 외치는 코믹한 모습은 물론, 예능신이 강림한 듯한 몸개그와 센스 넘치는 입담을 펼친다. 이광수는 “버틴다는 포맷 자체가 신선했다. 효진 PD님 말씀으론 어떻게든 녹화가 4시간 안에 끝날 수밖에 없다더라. 또 좋은 제작진과 재석 형, 유리 씨와 촬영할 수 있다는 게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생각한 4시간과 좀 달랐지만 결과적으로는 재밌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더 존: 버텨야 산다'는 인류를 위협하는 재난 속 탈출구 없는 8개의 미래 재난 시뮬레이션 존에서 펼쳐지는 인류대표 3인방의 생존기를 그려낸 리얼 버라이어티다. '극한의 재난을 버텨라'는 콘셉트와 미션으로 진행된다. 오는 8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