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전종서X진선규, 미친 자들의 광기 폭발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 진선규, 전종서, 장률이 목숨을 건 위험한 거래를 시작한다.

오는 10월 공개 예정인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연출 전우성, 극본 전우성·최병윤·곽재민, 제공 티빙(TVING), 제작 클라이맥스 스튜디오·SLL) 측은 6일, 파격적이고 강렬한 ‘숨멎’ 1차 예고편과 포스터를 공개했다. 한시도 눈 뗄 수 없는 스펙터클한 전개와 확장된 스케일, 화면을 장악하는 배우들의 압도적 열연이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동명의 단편영화를 원작으로 하는 <몸값>은 각자의 이유로 ‘몸값’ 흥정이 벌어지던 건물에 대지진이 덮치면서 펼쳐지는 스릴러다. 바깥세상과의 완전한 단절이 만들어낸 아수라장 속 살아남기 위한 인간들의 밟고 밟히는 광기의 사투가 다이내믹하게 그려진다.

원작 단편영화 ‘몸값’(감독 이충현)은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와 파격성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유수의 영화제를 휩쓴 화제작이다.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로 재탄생한 <몸값>은 원작의 묘미에 새로운 세계관을 결합해 더욱 확장된 스토리로 제작된다. 특히 원테이크(One Take : 촬영을 끊지 않고 한 번에 찍은 영상) 기법으로 촬영, 파격적이면서도 생동감 넘치는 재미를 선사한다. 여기에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전우성 감독이 연출과 극본을 맡았고, 영화 ‘낙원의 밤’, ‘봉오동 전투’, ‘마녀’ 등 영화계에서 내로라하는 김영호 촬영감독이 가세해 완성도를 담보한다.

무엇보다 서로의 ‘몸값’을 두고 위험한 거래를 하는 진선규, 전종서, 장률의 시너지에 뜨거운 기대가 쏠린다. 진선규는 ‘몸값’을 흥정하던 중 뜻밖의 위기에 휘말리는 ‘노형수’로, 전종서는 대상을 가리지 않는 흥정 전문가 ‘박주영’으로, 장률은 대가를 치르더라도 거래를 성사시켜야만 하는 ‘고극렬’로 분한다. 각자 앞에 놓인 마지막 기회를 붙잡기 위해 위험한 거래를 하는 세 사람.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곳에서 광기 어린 사투와 치열한 심리전을 그려낼 진선규, 전종서, 장률의 열연에 이목이 집중된다.
'몸값' 전종서X진선규, 미친 자들의 광기 폭발
그런 가운데 베일을 벗은 1차 예고편은 노형수(진선규 분)와 박주영(전종서 분)의 아슬아슬한 만남으로 시작한다. 한껏 들떠 박주영에게 ‘몸값’을 흥정하던 노형수의 운명은 한순간 반전을 맞는다. 꼼짝없이 스탠딩 베드에 묶여 신체 부위별 가격이 매겨지는 노형수. “아주 오랜만에 일반인이에요”라는 경매를 알리는 박주영의 멘트에 “생동감 있어”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입찰인들의 모습은 그의 위기를 짐작게 한다.

죽을 위기에 놓인 노형수에게 또다시 극적인 반전이 찾아온다. 굉음과 함께 건물이 무너지고 ‘몸값’ 흥정의 현장은 아비규환이 된다. 몸싸움을 벌이는 노형수와 고극렬, 건물 아래로 끝없이 추락하는 박주영의 긴박한 모습에 더해진 ‘인간도 세상도 모든 것이 무너진 곳. 미친 자들의 광기가 폭발한다’라는 문구가 궁금증을 더욱 폭발시킨다. “지금 누가 죽어도 안 이상한 상황이잖아”라는 박주영, 그리고 고립된 건물 안에서 광기 어린 사투를 벌이는 이들의 모습은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과 함께 전율을 안긴다.

함께 공개된 포스터 역시 강렬하다. 무너진 건물 속 만신창이가 된 노형수, 박주영, 고극렬은 깊게 꺼진 건물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다. 광기 어린 눈빛 위로 ‘미친 자들의 위험한 거래’라는 문구가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과연 이들은 살아남기 위해 어떤 위험한 거래를 할 것인지 궁금해진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은 ‘지옥’, ‘D.P.’ 등을 성공리에 이끈 클라이맥스 스튜디오가 제작을 맡았다. 오는 10월 티빙에서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