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 영상 캡처


가수 강남이 아버지를 최초 등장했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는 '관광코스? 현지코스! 상화랑 일본가서 폭식한 강남의 우당탕탕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강남은 "와이프(이상화)랑 저랑 일본에서 스케줄이 있어서 지금 출발하려고 한다"고 운을 띄웠다. 일본에 도착한 강남. 그는 "일본 도착인데... 문제가 생겨가지고 아빠가 갑자기 못 데리러 온다 그래가지고 큰일 났다. 그래서 급하게 지하철을 타고 가겠다"고 말했다.

집에 들어가기 전 식당을 찾은 강남, 이상화 부부. 강남은 배가 고픈 나머지 규동 곱배기를 시켰다. 맛있게 먹으면서도 아내의 눈치를 보자, 이상화는 "오빠 눈치 보지마라"라고 했다. 이후 이상화가 좋아하는 장난감 샵을 들렀다.

강남은 "여기에 아내가 오면 마음이 편안해진다고 하더라"라며 다양한 장난감을 구경했다. 한창을 구경하던 강남은 "지금 2시간 째 쇼핑을 하고 있다. 아내가 지금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겠다"라며 아내를 찾아 돌아 다녔다.

밤이 되자 저녁 외식을 나온 강남과 이상화. 자리에는 강남의 아버지도 함께했다. 강남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것"이라며 우설을 카메라에 보여줬다. 강남은 "이건 거의 안 익혀도 된다. 원래 반만 익혀야 한다"라며 고기 굽기 스킬을 자랑했다.

강남은 레몬에 살짝 담근 후 우설을 한 입했다. 그는 "너무 맛있다. 우설 진짜 미쳤다"라며 감탄을 연발했다. 강남은 가게 점원에게 "판 좀 갈아달라"라며 당당하게 한국말을 했다. 점원이 이해하지 못 하자 일본말을 시작한 강남. 잠깐 일본말을 생각하더니, 곧 일본말로 판을 갈아달라 주문했다.

이상화는 "갑자기 왜 그러는거냐?"라며 의아함을 드러냈다. 강남은 "꿈도 한국말로 꾸고 있다"라며 한국말이 익숙한 모습을 보여줬다.

집에 들어와 앨범을 찾아보기도. 강남은 앨범을 보다가 갑자기 "모리타 나오미"라고 외쳤다. 모리타 나오미의 정체는 강남의 첫 사랑. 이상화도 관심을 보이며 "귀엽다"라고 이야기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