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어플에서 만난 30대 남자들이 대시, 난 '53세' 홍염살있는 여자”(‘물어보살’)


[종합] “어플에서 만난 30대 남자들이 대시, 난 '53세' 홍염살있는 여자”(‘물어보살’)
53세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5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무물보)'에서 53세인 싱글 타로사가 등장, 그는 고민에 대해 "젊은 30대 청년들의 대시해,그 마음을 받아줘야될지 고민이다"고 했다.

의뢰인은 "앱에서 (30대 남자를) 만난다. 외국 생활을 오래 해서 만날 곳이 없다"며 변리사 등 탄탄한 직장을 가진 남자들에게 연락이 온다고 전했다.

서장훈은 "나이도 있는데 30대 남자가 데이팅 앱으로 연락한다는 게 좀 그렇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어 30대 남성과 2주간 교제 썰도 전했다. 의뢰인은 "그 친구는 첫사랑 이후 처음으로 푹 빠졌던 남자다. 예쁘게 보이려고 머리까지 잘랐다. 타로를 보는데 너무 힘들더라. 휴대폰이 에러가 나서 꺼졌다. 걱정을 하더라. 톡으로 싸운 걸 SNS에 올렸다. 그걸 남자친구가 본거다. 본인을 망신줬다고 연락을 끊어버리더라"라고 말했다.

또 "한 번은 서울대 법대 출신인 남자를 만났는데 드라이브 중 커피 한 잔을 하자길래 편의점에 들어갔는데 안따라오는 거다. 나가봤더니 차가 없는 거다. 그냥 갔다. 밤 12시 반에. 저는 그와중에 차가 견인된 줄 알고 전화했는데 안받았다"라고 회상했다.

이에 서장훈은 "차라리 앱대신 결혼정보 회사에 가입해라, 앱에 비해 가입절차가 까다로워 검증된 사람을 만날 수 있을 것, 비슷한 또래도 만날 수 있을 거다"고 했다.

이수근은 "30대가 앱으로 만나서 '우리 사귀어요. 진지하게 사랑해요. 결혼해요'라고 할 확률이 적은 게 아니라 내가 봤을 땐 없다. 그걸 모른다는 게 바보 같다"며 답답해했다.

이어 "허황한 꿈을 꾸는 것일 수 있으니까 쓸데없는 곳에 힘 빼고 시간, 건강 낭비하지 말고 정말 인연이 생기면 분명 다가올 거라 생각한다"며 "자기 본업 열심히 하면서 건강 챙겨가다 보면 꼭 좋은 사람이 나타날 것"이라고 위로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