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채은 / 사진=tvN, 에이앤이 코리아 라이프타임, 방송 화면 캡처
전채은 / 사진=tvN, 에이앤이 코리아 라이프타임,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전채은이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부터 '작은 아씨들'까지 올해 하반기 드라마를 접수, 차세대 뉴페이스임을 입증하고 있다.

지난 3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 여기서 전채은은 원령 가(家) 외동딸 박효린 역을 맡아, 세 자매 막내 오인혜(박지후 분)의 친구로 주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1, 2회에서 전채은은 부족한 것 없이 자란 박효린의 순수하고 천진난만한 모습을 리얼하게 표현, 눈길을 사로잡으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또한 오직 실력으로 명문 사립 예고에 입학한 미술 천재 친구 오인혜와의 흥미로운 사이가 포착되며 앞으로 어떤 활약을 보여주게 될지 기대가 모아진다.

전채은은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에서 팀 지니 멤버 유서진 역으로 출연, 10대 특유의 풋풋한 감성과 설렘, 그리고 남모를 외로움을 지닌 사연까지 다채로운 감정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6회에서 음주운전 가해자를 향해 보여줬던 일명 '맘찢복수'는 시청자들까지 울컥하게 만들었고, 섬세한 연기력으로 호평을 얻었다.

전채은은 SBS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 9화에서 천재 만화가 마해규(김용석 분)의 딸 마유나 역으로 등장했다. 도박에 빠져 빚더미에 앉은 폐인으로 전락한 만화가인 아빠를 향해 줄곧 원망 섞인 태도를 보였지만, 결국 눈물을 흘리며 켜켜이 감정을 토해내는 장면은 보는 이들에게 뭉클함을 자아냈다. 짧은 등장에도 불구, 다채로운 감정선을 보여주며 확실한 임팩트를 남겼다.

전채은은 올 하반기 동안 연달아 세 작품에 출연하며 각기 다른 캐릭터들을 그만의 매력으로 소화,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차세대 뉴페이스' 전채은이 보여줄 활약에 많은 기대가 모아진다.

전채은이 출연하는 tvN '작은 아씨들'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10분, 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