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16년만에 KBS로 돌아온 이승기, '흥행 카드' 이세영과 뭉쳤다('법대로 사랑하라')


이승기와 이세영이 또 뭉쳤다.

5일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이은진 감독, 이승기, 이세영, 김남희, 김슬기, 오동민, 안동구, 김도훈, 조한철, 장혜진 배우가 참석했다.

‘법대로 사랑하라’는 검사 출신 한량 갓물주 김정호와 4차원 변호사 세입자 김유리의 로(LAW)맨스 드라마다. 2,500만뷰 이상을 기록한 노승아 작가의 인기 웹소설을 드라마로 각색한 작품으로 이은진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과 뛰어난 필력의 임의정 작가의 대본이 더해져 시청자들에게 설렘과 웃음, 힐링을 안길 전망이다.

이날 이 감독은 “따뜻하고 좋은 드라마를 만들려고 했더니 재밌더라”며 "연기 잘하는 사람들만 캐스팅했고 전혀 구멍이 없다. 이승기는 싱크로율이 300% 정도다. 쓸데없는데 박학다식하고 논리를 내세운다. 이세영은 150% 싱크로율을 소유했다. 사랑스러운 또라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종합] 16년만에 KBS로 돌아온 이승기, '흥행 카드' 이세영과 뭉쳤다('법대로 사랑하라')
이승기는 김정호 캐릭터에 대해 "드디어 '사'자를 한 번 하게 됐다. 또 건물주다. '이런 친구가 있으면 좋지 않나' 싶다. 정호처럼 냉철하고 이성적이면서 현실적인 조언을 해줄 수 있는 친구가 있으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재밌다. '로코는 이런 맛이었지'라는 걸 굉장히 오랜만에 느끼게 됐다. 세영 씨랑 하면서도 너무 즐겁다. 로코를 잘 만들 수 있는 최적의 배우들과 함께하고 있는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종합] 16년만에 KBS로 돌아온 이승기, '흥행 카드' 이세영과 뭉쳤다('법대로 사랑하라')
이세영은 전작 '옷 소매 붉은 끝동'이 많은 사랑을 받았기에 이번 작품을 촬영하며 느꼈던 부담감을 비롯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사실 그렇게 잘 된 드라마에 출연한 건 어렸을 때 이후로 처음이었다. 한 해에 잘되는 드라마의 편수가 그렇게 많지 않지 않나. 흥행도 흥행이지만, 이 드라마가 주는 메시지나 배우의 캐릭터나 그런 재미 부분에 그런 것에 집중을 한다. 내 힘으로 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하지만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지난 2006년 방송된 ‘소문난 칠공주’ 이후 오랜 만에 KBS 드라마로 돌아온 이승기는 “너무 좋다. KBS와 했을 때 다 좋았다. 이번에도 기대를 하고 있다. 방송이 되면 시청률은 하늘에 맡기는 거기 때문에, ‘감독님께서 잘 안 되면 내 탓이다’라고 하셔서 부담을 안 갖고 있다. 굉장히 즐겁게 찍고 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종합] 16년만에 KBS로 돌아온 이승기, '흥행 카드' 이세영과 뭉쳤다('법대로 사랑하라')
‘법대로 사랑하라’ 원작과의 차별점에 대해 이세영은 “중반정도 읽다가 ‘읽지마라’는 이야기를 듣고 중단했다. 유리 캐릭터만 놓고 봤을 때 드라마에서 또라이라는 걸 입혀서 보는 맛이 더 있을 것 같다”라고 풍성해졌음을 털어놓았다.

이승기는 "원작자님을 만나 인사를 나눴다. 작가님께서 본인의 글보다 영상화되는 것에 대한 기대를 갖고 계시더라. 기대도 많이 하신 것 같고. 저희 드라마가 우리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프로들이 많잖나. 이걸 예능에서 많이 하는데, 드라마에서는 저희가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저희가 이걸 드라마로 잘 만들어서 저희 드라마 한 편을 보면 살아가며 만나는 고민 하나쯤은 솔루션을 만날 수 있고 위안을 받을 것 같아서 좋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법대로 사랑하라'는 이날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