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포골드' /사진제공=SBS
'싱포골드' /사진제공=SBS


박진영, 한가인, 리아킴 모두 눈물을 쏟았다.

5일 SBS 예능 ‘싱포골드’는 박진영, 한가인, 리아킴의 생생한 심사평이 담긴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참가팀들의 무대 일부도 살짝 공개돼 관심과 궁금증을 자아낸다.

박진영은 한 참가팀의 무대에 촉촉한 눈시울로 넉다운되어 눈길을 끈다. “’싱포골드’ 예선하면서 처음으로 눈물이 났다”는 박진영은 외마디 감탄 후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런 박진영은 여전히 붉은 눈시울을 한 채 “합창이다. 진짜 합창. 이걸 듣고 싶어서 ‘싱포골드’를 한 거다”라며 감격적인 소감을 전했다. 언제나 냉철한 모습으로 심사석을 지켜온 박진영의 눈물은 참가팀의 사연과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한가인 역시 한 여성 합창단의 무대 내내 말없이 눈물을 흘리며 “아이를 낳고 한동안 (배우를 쉬고) 엄마로만 살아오면서 ‘김현주’라는 사람으로 서 있었던 적이 없었다. (다들 가슴에) 이름을 달고 서서 노래하시는 모습이 너무 감동적이었다”라며 북받쳐오르는 감정을 겨우 참아냈다. 톱 배우의 자리에서 잠시 스스로 내려와 오롯이 두 아이의 엄마로서만 충실하게 살아오다 최근 다시 활동을 재개한 한가인의 진심 어린 눈물은 보는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리아킴은 오디션 프로그램 사상 굉장히 이례적인 이유로 눈물을 왈칵 쏟았다. 폭발적인 에너지로 합창하는 한 참가팀의 무대에 환호와 박수를 보내던 리아킴은 순간 주체하기 힘든 감정에 휩싸인 채 오열하고 말았다. “왜 이런 신나는 노래를 듣는데 눈물이 날까요?”라며 놀란 리아킴은 “누군가가 진짜 진심으로 즐기는 걸 보고 있을 때 눈물이 나더라”라며 벅찬 감정을 표현했다.

박진영, 한가인, 리아킴 세 사람의 벅찬 감격과 눈물의 감상평은 ‘싱포골드’만의 퍼포먼스 합창 무대를 향한 기대감을 한층 키우고 있다. MC들의 눈물과 감동을 자아낸 K-합창단의 역대급 무대는 오는 9월 25일 오후 6시 30분 첫 방송되는 ‘싱포골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