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전원일기' 추영우, 박수영, 백성철./사진제공=카카오TV
'어쩌다 전원일기' 추영우, 박수영, 백성철./사진제공=카카오TV


무대에서 꽃가루를 날리며 팬들을 사로잡았던 레드벨벳 조이가 희동리의 사랑스러운 오지라퍼 안순경으로 변신해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낸다. 여기에 연하남 추영우, 백성철과 삼각 청춘 로맨스를 예고해 기대를 더한다.

5일 카카오TV 오리지널 '어쩌다 전원일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박수영(레드벨벳 조이), 추영우, 백성철. 권석장 감독이 참석했다.

'어쩌다 전원일기'는 시골 마을 희동리의 토박이이자 이 지역의 '핵인싸' 순경 안자영(박수영 분)과 하루빨리 희동리 탈출을 꿈꾸는 서울 토박이 수의사 한지율(추영우 분)의 좌충우돌 전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
'어쩌다 전원일기' 추영우, 박수영./사진제공=카카오TV
'어쩌다 전원일기' 추영우, 박수영./사진제공=카카오TV
권석장 감독은 "한 여름 내내 고생 많이 해서 재밌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박수영도 "아직도 촬영이 끝난 게 실감 나지 않는다. 27살 여름을 다 바쳤다고 할 만큼 나 포함 많은 분이 혼을 갈아 넣은 예쁜 작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권 감독은 배우들과 호흡한 소감을 솔직하게 밝혔다. 그는 "아이돌에 대한 선입견이 있었는데 박수영은 감정표현이 굉장히 섬세해서 놀랐다. 유쾌함과 놀람이라는 단어로 남아있는 인상을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추영우는 처음에 부정적인 느낌도 없지 않았다. 산만해 보여서 올여름 고생하겠다 싶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자기 자리를 찾아가더라. 백성철은 시선이 좋았다.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깊이가 느껴졌는데 그게 끝날 때까지 유지가 되더라"고 덧붙였다.
'어쩌다 전원일기' 박수영./사진제공=카카오TV
'어쩌다 전원일기' 박수영./사진제공=카카오TV
박수영이 연기하는 자영은 희동리 파출소 순경으로, 희동리 안에서 어디선가 무슨 일이 생기기 전에 미리 나타나서 마을의 문제를 해결하는 일명 희동리의 '해결사'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묻자 박수영은 "찍기 전에는 싱크로율이 50%라고 생각했다. 나는 안자영 만큼 밝고 뛰어다니는 성격이 아니라 내향적이다. 찍으면서 많이 밝아지고, 주변 사람들과도 잘 어울리게 됐다. 지금은 싱크로율 100%로 바꼈다"며 "MBTI가 원래는 INFP인데 촬영을 하면서 ENFP로 바꼈을까요?"라며 미소지었다.

박수영은 안자영의 매력에 대해 "순수하고 맑은 유리구슬 같은, 깨질 것 같지만 단단한 멋있는 인물"이라며 "순경으로서 성인 남자를 제압하는 연기를 해야하다 보니 액션스쿨에 가서 연습도 했다. 마음에 부담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현장 분위기를 묻자 박수영은 "(나와 추영우, 백성철) 모두 MBTI가 I(내향형)라서 친해지는데 시간이 조금 오래 걸렸다"면서 "워낙 시골 마을에서 동고동락하고 많은 일을 겪어나가다 보니 전우애도 생기고 소중해지더라. 현장 분위기는 진짜 시골 마을에 놀러온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영우, 성철 모두 나보다 동생이라 내가 너무 누나처럼 보이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전작에서는 언니들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여자가 나 혼자라 친해질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두 배우가 나를 누님으로 극진히 대접해줘서 너무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이틀 전 생일을 맞은 박수영. 그는 "생일날 '어쩌다 전원일기' 종방연을 하면서 같이 고생한 분들과 함께 보냈다. 생일 축하와 동시에 정들었던 자영이를 떠나보내야 한다는 게 마음이 싱숭생숭했다"고 밝혔다.
[종합] "러블리 그 잡채"…시골순경 된 레드벨벳 조이, 연하남들과 청춘 로맨스 ('어쩌다전원일기')
추영우는 서울에서 동물병원을 운영하다 할아버지의 부름을 받고 갑작스럽게 시골마을 희동리에서 소, 염소 등을 보는 동물병원을 운영하게 된 수의사 한지율 역을 맡았다.

그는 "서울에서 동물병원을 운영하다 갑자기 시골에 오게 되면서 다양한 일을 겪는다. 고난과 역경이 많은데 맡으면 책임감 있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수의사 역할을 위해 수의사들에게 자문도 많이 구했다. 추영우는 "소를 다루는 장면이 있는데 소한테 밟히고 꼬리로 맞아도 봤다. 위험하기도 하고 소들의 건강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어서 책임감을 느끼고 임했다. 실습도 미리미리 해봤다"고 밝혔다.
'어쩌다 전원일기' 백성철./사진제공=카카오TV
'어쩌다 전원일기' 백성철./사진제공=카카오TV
백성철은 희동리에서 나서 지금까지 마을을 지켜온 '인간 희동리'이자, 넘치는 센스와 솔직한 성격을 겸비하며 일에 대한 자부심을 갖춘 영농 후계자 이상현으로 분한다.

백성철은 "한결같이 자영이 지켜주는 캐릭터다. 나는 짝사랑을 해본 적이 없는데 상현이한테 깊게 빠져들다 보니 자영이를 짝사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영이를 오랫동안 좋아하는 인물이라 지율이랑 만나면 신경전이 이뤄지는 상황이 많았다. 사랑의 라이벌이라고 생각해서 매번 내가 질투를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본인의 캐릭터 앞에 붙이고 싶은 수시어를 묻자 박수영은 "러블리 그 잡채"라고 했고, 추영우는 "짠짠짠단"이라고 말했다. 백성철은 "일방통행 직진남"이라고 덧붙였다.

관전포인트에 대해 박수영은 '사랑'이라며 "모든 사랑의 형태가 다 담겨있다"고 자신했다. 추영우는 '한 여름'이라며 "계절이 주는 느낌이 있지 않나. 찍으면서 여름을 탔다. 여름이 주는 푸릇푸릇함과 열정이 드라마에 녹아들어가 있으니 재밌게 봐달라"고 요청했다.

12부작 미드폼 드라마 '어쩌다 전원일기' 5일 오후 7시 첫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