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전원일기' 추영우./사진제공=카카오TV
'어쩌다전원일기' 추영우./사진제공=카카오TV


권석장 감독이 배우 추영우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5일 카카오TV 오리지널 '어쩌다 전원일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박수영(레드벨벳 조이), 추영우, 백성철. 권석장 감독이 참석했다.

'어쩌다 전원일기'는 시골 마을 희동리의 토박이이자 이 지역의 '핵인싸' 순경 안자영(박수영 분)과 하루빨리 희동리 탈출을 꿈꾸는 서울 토박이 수의사 한지율(추영우 분)의 좌충우돌 전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

권석장 감독은 배우들과 호흡한 소감을 솔직하게 밝혔다. 그는 "아이돌에 대한 선입견이 있었는데 박수영은 감정 표현이 굉장히 섬세해서 놀랐다. 유쾌함과 놀람이라는 단어로 남아있는 인상을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추영우는 처음에 부정적인 느낌도 없지 않았다. 산만해 보여서 올 여름 고생하겠다 싶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자기 자리를 찾아가더라. 백성철은 시선이 좋았다.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깊이가 느껴졌는데 그게 끝날 때까지 유지가 되더라"고 덧붙였다,.

12부작 미드폼 드라마 '어쩌다 전원일기' 5일 오후 7시 첫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