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전원일기' 박수영./사진제공=카카오TV
'어쩌다 전원일기' 박수영./사진제공=카카오TV


레드벨벳 조이(박수영)이 추영우, 백성철과 삼각 로맨스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5일 카카오TV 오리지널 '어쩌다 전원일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박수영(레드벨벳 조이), 추영우, 백성철. 권석장 감독이 참석했다.

'어쩌다 전원일기'는 시골 마을 희동리의 토박이이자 이 지역의 '핵인싸' 순경 안자영(박수영 분)과 하루빨리 희동리 탈출을 꿈꾸는 서울 토박이 수의사 한지율(추영우 분)의 좌충우돌 전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묻자 박수영은 "찍기 전에는 싱크로율은 50%라고 생각했다. 나는 안자영 만큼 밝고 뛰어다니는 성격이 아니라 내향적이다. 찍으면서 많이 밝아지고, 주변 사람들과도 잘 어울리게 됐다. 지금은 싱크로율 100%로 바꼈다"며 "MBTI가 원래는 INFP인데 촬영을 하면서 ENFP로 바꼈을까요?"라며 미소지었다.

박수영은 안자영의 매력에 대해 "순수하고 맑은 유리 구슬 같은, 깨질 것 같지만 단단한 멋있는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추영우, 백성철의 첫인상에 대해 박수영은 "잘생겼다. 근무 환경 좋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서는 "두 사람 모두 나보다 동생이라 내가 너무 누나처럼 보이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며 "전작에서는 언니들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여자가 나 혼자라 친해질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두 배우가 나를 누님으로 극진히 대접해줘서 너무 감사했다"고 말했다.

12부작 미드폼 드라마 '어쩌다 전원일기' 5일 오후 7시 첫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