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포스터./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포스터./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이 에미 시상식에서 또 하나의 역사를 썼다다. 한국 배우 최초로 이유미가 게스트상을 받아 의미를 더했고, 특수효과·스턴트퍼포먼스·미술 부문에서도 수상에 성공하며 4관왕을 확보했다.

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는 5일(현지시간 4일)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제74회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Creative Arts Primetime Emmy Awards)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오징어 게임'은 게스트상, 시각효과상, 스턴트퍼포먼스상, 미술상 등 4관왕을 거머쥐었다.

이유미는 '석세션'의 호프 데이비스, '모닝쇼'의 마샤 게이 하든, '유포리아'의 마사 켈리, '석세션'의 사나 레이선과 해리엇 월터를 제치고 여우 단역상을 받았다. 아시아 국적 배우가 상을 받은건 최초다.
배우 이유미./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유미./사진=텐아시아DB
'오징어 게임'은 특수효과 부문에선 '설국열차', '바이킹스:발할라', '씨' 등을 제쳤다. 스턴트 퍼포먼스 부문에서는 '배리', '블랙리스트', '호크아이', '문 나이트', '기묘한 이야기'를 누르고 수상에 성공했다. 미술 부문에선 '오자크', '세브란스:단절', '석세션', '화이트 로투스' 등을 넘꺾었다. 이로서 ‘오징어게임’은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들어진 드라마 최초로 에미상을 받은 작품이 됐다.

특히 에미상은 스태프 등에 상을 수여하는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에 이어 배우들과 제작진이 수상하는 '프라임타임 에미상'이 남아있어 더 많은 상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오징어 게임'의 경우 '프라임타임 에미상'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이정재), 남우조연상(박해수, 오영수), 여우조연상(정호연) 등 6개 부문 후보로 올라있다. 시상은 12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