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유미./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유미./사진=텐아시아DB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배우 이유미가 미국 에미상 게스트상을 받았다.

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는 5일(현지시간 4일)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제74회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Creative Arts Primetime Emmy Awards)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유미는 이날 게스트상(단역상)을 받았다. 게스트상은 드라마의 에피소드마다 주인공급 역할을 한 배우에게 수여한다.

비영어권 드라마가 에미상에서 수상의 쾌거를 거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유미는 한국 배우 최초로 비영어권 드라마를 통해 에미상 수상하게 됐다.

상금 456억 원의 주인공이 되기 위해 치열한 서바이벌 게임에 나선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오징어 게임'은 이날 주제가상, 촬영상, 편집상, 프로덕션디자인상, 스턴트퍼포먼스상, 시각효과상, 게스트상(단역상) 등 7개 부문에서 후보에 올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