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리콜' /사진제공=KBS
'이별리콜' /사진제공=KBS


그리가 자신의 연애 스타일을 언급한다.

5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사랑을 가로막는 문제들’이라는 주제로 경제적인 문제로 X와 이별한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헤어숍에서 우연히 만난 X의 적극적인 대시로 연애를 시작한 리콜녀. 리콜녀는 바쁜 X를 위해 대부분 X가 일하고 있는 대전으로 가 데이트를 했다고 한다. 그러던 중 데이트 비용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른다.

당시 일을 하고 있지 않았던 리콜녀는 X보다 데이트 때 부담하는 데이트 비용이 적었고, 거기에 X는 불만을 품는다. 리콜녀는 돈이 없으면 없는 대로 그 안에서 행복을 찾자는 주의였지만, X는 돈이 없으면 벌어서 행복을 채워야 하는 완전 정반대의 경제 관념을 가지고 있어 부딪히기 시작한다. 그리고 결정적 사건으로 결국 이별까지 이어진다.

리콜녀의 사연을 들은 그리는 “경제 관념이 비슷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한다. 꼭 부부가 아니라 연인끼리도 경제 관념이 안 맞으면 힘들다. 나는 연애를 할 때 (돈을) 펑펑 쓰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오래 사귀었던 여자친구들은 ‘돈을 아껴라’고 말해줬었다”라고 자신의 경험담을 덧붙인다.

감정적인 문제가 아닌 지극히 현실적인 문제로 헤어진 리콜녀의 사연에 리콜플래너들도 안타까워하면서도 공감했다는 후문. 리콜녀와 X를 갈라놓은 결정적인 사건은 무엇일지, 그리고 X를 향한 리콜녀의 이별 리콜은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5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