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래원, 손호준, 공승연./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김래원, 손호준, 공승연./사진=각 소속사 제공


PD 사망으로 촬영이 중단됐던 SBS 새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가 11월 11일 오후 10시로 첫 방송 편성을 확정했다.

오는 11월 11일 첫 방송되는 ‘소방서 옆 경찰서’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로, 타인을 위해 심장이 뛰는 ‘최초대응자’들의 가슴 뜨거운 팀플레이를 그리는 드라마다.

무엇보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이름만 들어도 신뢰 가는 배우 김래원과 맛깔나는 생활 연기의 달인 손호준, 섬세한 감정표현의 공승연으로 이어지는 라인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검법남녀’ 시리즈로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한 민지은 작가가 집필을 맡아 색다른 이야기를 펼칠 예정. 또한 ‘녹두꽃’, ‘육룡이 나르샤’로 뛰어난 영상미와 감각적인 연출을 인정받은 신경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김래원은 한 번 물면 반드시 잡는, ‘뼛속까지 형사’ 진호개 역으로 출격해 액션부터 날카로운 통찰력까지 다양한 매력을 발산한다. 작품마다 ‘캐릭터 소화력 甲’ 배우임을 증명한 손호준은 ‘끄지 못하는 불은 없다’는 각오로 화염 속으로 돌진하는 소방관 봉도진으로 분해 불도저 같은 외면과 청정 무공해 내면을 동시에 표현한다. 공승연은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 작은 상처도 놓치지 않고, 마음까지 어루만지는 ‘공감 만렙’ 구급대원 송설로 변신, 치열한 연기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한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11월 11일 첫 방송되는 시즌 1에 이어 2023년 하반기 시즌 2까지 편성을 확정했다

제작진은 “김래원-손호준-공승연, 이름만 들어도 가슴 뛰는 세 배우의 ‘팀플레이’와 우리 곁을 지켜주는 숨은 영웅들의 이야기를 그린 ‘소방서 옆 경찰서’가 전할 울림 있는 감동과 스토리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1월 '소방서 옆 경찰서' 고(故) 이힘찬 프로듀서가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자신에게 보내는 마지막 SNS 메시지에 "모든 게 버겁다"라고 적었다. 이에 따라 올 상반기 편성이었던 ‘소방서 옆 경찰서’ 촬영은 무기한 중단됐고, 지난 5월 중순께 작품 촬영이 재개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