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영상 캡처


더 씨야 출신 가수 송민경이 정호근을 만나 고민을 털어놨다.

최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에는 '놀람주의 가수 송민경의 옆에 있는 아기의 정체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송민경을 보자마자 정호근은 의아함을 드러냈다. 그는 "아까 송민경 씨가 들어올 때 영가가 함께 들어왔다. 혹시 주위에 주위에 급사한 사람이 있지 않았냐? 굉장히 강력한 영가가 송민경과 함께하고 있다"고 운을 띄웠다.

정호근은 "그냥 암흑 속에 서 있는 상황이다. 정말 사람을 조심해야 한다. 올해 도장을 잘 못찍거나, 독단적으로 행동했을 때 홀로 있어야 할 것"이라며 "결혼 보다는 혼자 자중해야 할 시기이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송민경은 "추진하고 있는 일은 일단 내가 아직 혼자 일을 하고 있다. 소속사가 아직 없다. 그래도 활동은 앨범, 유튜브, 영화 촬영 등이 예정되어 있다"고 이야기했다. 정호근은 또 "내가 처음에는 고양이 울음 소리인줄 알았는데, 혹시 어린 아이가 죽은 적이 있냐?"고 물어봤다.

송민경은 "어머니가...잠시만 소름이 돋는다"라며 "내가 어렸을 적 동생이 있었다고 하더라. 동생을 임신했을 때 몸이 안 좋으셨다. 약을 많이 복용하셨는데 병원에서 아이를 낳으면 안 된다고 권고하셨다고 하더라"라고 고백했다.

정호근은 "어쨌든 송민경 씨는 경거망동을 하면 안 된다. 안 그러면 내년에 아무것도 보이지고 않고 혼자 심연에 빠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사람 만나기가 힘들었나는 정호근의 질문에 송민경은 "힘들었던 건가? 난 잘 모르겠다. 상처받은 인관관계는 많았다. 더 씨야 해체 당시에는 마음이 안 좋았다. 저번에 멤버들이 울며 연락이 와서 풀었다. 마음이 훈훈해지는 시간도 있었다. 다 너무 어릴 때 일들이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연예계에는 양아치들이 많다. 그런 분들이 계속 엮이기도 했다. 힘들 때도 있었지만, 노래를 부르는 것은 정말 좋아하는 일이었다. 여러일들로 정신과 치료를 받기도 했다. 근데 극복을 잘 했다. 단단해진 상태다"라고 고백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