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저녁밥 먹고 갑자기 죽은 남편, 하늘 무너지는듯”(‘마이웨이’)


[종합] “저녁밥 먹고 갑자기 죽은 남편, 하늘 무너지는듯”(‘마이웨이’)
한혜진이 작년에 세상을 떠난 남편을 언급했다.

4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가수 한혜진이 출연했다.

한혜진은 남동생, 올케, 어머니와 다 함께 살 예정이라고 밝히며 새 집 공사현장을 공개했다. 이어 가족은 오손도손 한자리에 모여 속 이야기를 나눴다. 한혜진은 "햇수로 1년 됐다. 작년에 남편이 하늘나라로 갔다"며 아픔을 꺼냈다. 이어 "갑작스럽게 떠날 줄 몰랐다. 저녁에 같이 밥을 먹고 그날 새벽에 돌아가셨다. 준비도 없이 돌아가셔서 너무 아쉽다"며 남편을 떠올렸다.

그는 사랑했던 사람이고 좋아했던 사람이고 저한테 참 잘했던 사람이라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고 당시 비통했던 마음을 드러냈다.

당시 심정에 대해 “순간적이지만 '나는 왜 평범하게 살지 못하고 삶이 왜 이럴까, 그냥 끝내버릴까' 이런 생각도 했다. 그런데 엄마 얼굴이 딱 떠오르더라. ‘그건 부모님에게 정말 나쁜 짓이다’라며 엄마 생각이 들면서 다시 일어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도하며 1년의 시간을 보냈다. 가족들이 저를 걱정 많이 걱정해주고 엄마는 이루 말할 수 없이 가슴아파했다”고 힘겨운 시간을 버텨왔음을 털어놨다.

더불어 "어머니가 계시니까 든든하다. 따뜻한 밥도 해주고 좋은 걸 챙겨주신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다 합치게 됐다"며 가족이 존재해 든든하다고 했다.

한혜진의 침대 옆에는 남편의 사진이 있었다. 그는 "사진을 치우면 더 생각날 것 같다. 내 옆에 있는 듯 사는 게 더 위로가 된다. 지금은 그냥 추억하고 싶다. 보고 싶을 때 언제든 볼 수 있으니까"라고 전했다. 또 "지금도 하늘에서 우리 촬영하는 거 보고 있을 것 같다. 전엔 말 만해도 눈물이 났는데 지금은 단단해진 것 같다"며 애써 눈물을 참았다.

한혜진은 “‘내가 매일 울고 있으면 남편이 속상하겠지?’ ‘우리 아버지도 저기에 계시니까 많이 속상하겠지?’ 감사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면서 많이 바뀌게 됐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트바로티’ 김호중, 디바 인순이와의 만남이 공개되며 눈길을 모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